7살 이하 주식부자 93명 평균 10억여원 보유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8-31 08:59:14
  • -
  • +
  • 인쇄

 

 

상장기업 지분을 보유한 미성년 주식부자 가운데 영유아까지 많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주식을 증여받는 나이가 갈수록 어려지고 부의 대물림이 빨라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30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7일 현재 상장사 대주주의 특수관계인 지분공시에서 드러난 7살 이하 주주는 총 93명으로, 평균 보유지분 평가액이 9억1천700만원에 달했다.

22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증시가 출렁인 올 상반기 중 지분을 새로 확보했다. 1살인 수천만원 이상의 주주도 4명이나 됐다. 하이스틸의 1살 주주는 5억원어치 주식을 보유해 동갑내기 가운데 주식 보유액이 가장 컸다. 이 주주는 태어난 지 10개월째 되던 지난 5월 하이스틸 주식 3만1천여주(1.59%)를 증여받았다. 이 주주는 이달 초 갓 돌을 넘겼다.

한일철강의 2살 주주는 이보다 많은 11억원어치 주식을 보유했다.지난 5월 한일철강 엄정헌 회장과 하이스틸 엄정근 회장은 지분을 자녀, 손주 등 친인척에게 각각 증여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두 회사 대주주의 특수관계인 주주 가운데 7세 미만 아동은 총 4명으로, 이들이 보유한 지분의 평가가치는 총 38억원 수준이다.

샘표식품의 3살, 4살 주주도 각각 12억8천만원, 14억7천만원어치 회사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이들은 각각 1살과 2살 때이던 2년 전 보유 주식의 상당 부분을 증여받은 이후 올해 상반기 일부를 추가로 매입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어린 손자·손녀가 주식을 증여받는 사례가 많아지면서 이들 주주의 나이도 갈수록 어려지고 있다"며 "자식에게 증여했을 때의 이중 과세를 피하고 배당을 통해 일찍부터 부를 물려주기 위한 '대물림'이 빨라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부분 지분이 증여로 이뤄진 것과 달리 정지완 솔브레인홀딩스 회장의 손녀(7)는 지분을 상속받았다. 정 양은 부친의 솔브레인홀딩스 지분 2.41% 등을 물려받았다. 보유지분 평가가치는 540억원이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스가 총리의 한국 무시 계속! 반도체 일본 의존 선명성… 문대통령은 얄팍한 축하 관계 개선...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내정에 더해 외교에서도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미·일 전화 정상회담은 20일 열기로 최종 조율 중입니다. 차이잉원( 蔡英文) 대만 총통에게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의 영결식에 참석하는 모리 요시로(森喜郞) 전 총리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수많은 반일 폭거를 거듭해 온 한국이 추파를 보내
2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하락 44.2% 민주당 국민의힘도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역시 나란히 내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2.2%포인트 내린 44.2%로 나타났다.부정평가는 51.7%로 한 주전보다 1.6%포인트 올랐다.
3
길할머니 통장 '서울시 보조금', 입금 즉시 전액 현금 인출. 참여연대 출신 김경률, 페북에 일부 자료 공개..
4
바늘로 100번 찔러도 터지지 않는 코로나바이러스? 바늘이 아니라 나노바늘(nano needle) 사용
헝가리의 한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미세한 바늘로 찔러 풍선처럼 터지기 전에 얼마나 많이 찌를 수 있는지 측정했다고 한다.​완전한 바이러스 입자인 Sars-CoV-2의 너비가 약 80 나노 미터에 불과했고 바늘 끝은 그보다 훨씬 작은 나노니들을 사용했다. 팁은 바이러스의 상단에서 하단으로 이동했다. 결과는 연구원들이 100번 찔러도 바이러스 입자가 거의
5
올해 국가채무비율 상승폭 역대 최대 지난해의 2.6배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의 전년 대비 상승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차 추경 편성 후 국가채무는 역대 최대인 846조9천억원,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역대 최대인 43.9%로 늘어난다.국가채무비율이 작년(38.1%)보다 5.8%포인트 오르며 상승폭이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3.9%P)이나 글로벌 금융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