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섭취 전후-대화할 때는 마스크 써야한다(?)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1 09:00:58
  • -
  • +
  • 인쇄
서울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세부지침 발표

코·입 제대로 안 가리면 '마스크 미착용' 단속

술잔 내려놓고 대화할 때 반드시 마스크 써야
턱스크' 등 코와 입을 제대로 가리지 않으면 마스크 미착용으로 단속된다.

 

 

서울시 전역에서 코와 입을 가리지 않는 등 마스크를 제대로 쓰지 않으면 '마스크 미착용'으로 간주돼 단속 대상이 된다.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이른바 '턱스크'는 물론, 답답하다는 이유로 마스크를 약간 내려 코가 노출되는 것도 마스크 미착용에 해당한다.



서울시는 31일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세부지침을 발표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얼굴 크기에 맞는 적당한 마스크를 골라 코와 입이 보이지 않도록 제대로 착용해야만 '마스크 착용'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실내는 모든 곳에서, 실외는 '집합·모임·행사·집회 등 다중이 모여 사람과 접촉하는 경우'와 '사람 간 2m 거리두기가 어려워 접촉할 위험이 있는 경우'에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의무착용 예외사항으로는 △일상적 사생활 공간에 있을 때 △음식물을 섭취할 때 △기타 불가피한 경우 등이 있으며, 이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이 중 '일상적 사생활 공간에 있을 때'는 집에 있을 때와 실내에서 분할된 공간에 혼자 있거나 가족만 있을 때다. '음식물을 섭취할 때'는 식사·간식·술·담배·커피 등을 섭취하는 경우를 뜻한다.



그러나 음식물 섭취 전후와 대화 할 때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술자리에서 술을 마실 당시에는 마스크를 잠깐 벗더라도, 술잔을 내려놓고 대화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한다.



'기타 불가피한 경우'로는 △마스크 착용시 호흡 곤란 및 건강 악화 등 우려가 있는 경우(중환자·영유아·노인 등) △보건·위생활동을 위해 마스크를 벗어야 하는 경우(검진·진료·투약·양치질·세수 등) 등 5개 유형이 인정된다.



△원활한 공무수행을 위해 필요한 경우(공공기관의 신원확인 요구시 등) △마스크를 벗어야만 본업 또는 생계유지가 가능한 경우(배우·가수·관악기 연주자의 공연 등) △이외 장소 특성상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경우(수영 등 물속에서 활동하는 경우 등)도 '기타 불가피한 경우'로 인정된다.



서울시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세부지침이 전국 최초로 만들어져 시행되는 만큼, 현장 적용 과정에서 부족한 부분이 있을 것으로 보고, 앞으로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해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지속 보완해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한국-문 정권 스캔들 투성이 제2의 양파남으로? 법무장관 아들 병역 특별대우냐? 지식인 "지나쳤다"
한국의 문재인 정권은 스캔들 투성이다. 서울 서부 지검이 14일 위안부 지원 단체 전 이사장으로 여당 "더불어 민주당"의 윤미향 의원(55)을 업무상 횡령과 사기 등 6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한편 추미애 법무장관의 아들이 병역휴가와 관련해 특혜를 받은 의혹으로 서울동부지검은 아들의 소환조사를 받았다.​윤 씨는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2
달라진 북한방송...앵커 두 명이 방송하네
북한 조선중앙TV 방송이 달라졌다. ​한복을 입고 전투적인 목소리로 방송하는 기존 리춘희 아나운서와는 달리 남녀 앵커 두 명이 나란히 앉아 방송하는 모습을 보였다. ​조선중앙TV는 12일 오후 8시 보도에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축하 전문이 도달했다는 소식에 이어 ‘모든 힘을 집중하여 큰물피해를 빨리 가시고 인민들에게 안정된 생활을 보장하자’는 구호와 함께 ‘
3
황희 의원 뭐라고 했길래<전문>...진중권 “완전히 실성했네”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을 처음 제기한 당직 사병을 직격하자 정치권에서는 "제 정신이냐", "실성했다'는 등 비판 공세가 이어졌다. 한 때 같은 당에서 원내 활동을 한 금태섭 전 의원은 12일 페이스북에서 "법무부 장관에게 불리한 사실을 주장한다고 해
4
北 “한국산은 안 돼”...이번엔 마스크 반송조치
북한 무역회사의 주문에 의해 중국 무역업자가 북한에 수출한 한국산 마스크가 북한당국에 의해 반송 조치됐다. 중국 단둥의 한 무역 관련 소식통은 10일 “북조선의 한 유명 무역회사로부터 주문을 받아 북조선에 들여보낸 한국산 마스크가 보낸 지 한 달 만에 퇴짜를 맞고 도로 반송되는 매우 이례적인 사건이 최근 발생했다”고 RFA에 밝혔다. 소식통은 “이 무역업
5
독감과 코로나 19에 동시감염 치명적 : 특성 및 예방 방법
독감과 코로나 바이러스에 동시에 감염 될 수 있으며 이는 면역 체계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한 사실, 하나에 감염되면 다른 하나에 감염 될 가능성이 더 커질 수 있다고 한다.​질병 통제 예방 센터는 그 자체로 코로나 19와 독감 모두 폐를 공격하여 잠재적으로 폐렴, 폐의 체액 또는 호흡 부전을 일으킬 수 있다고 한다. 각 질병은 패혈증 , 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