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총인구 2029년부터 감소, 이주인구는 352만명 증가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6 09:05:15
  • -
  • +
  • 인쇄

 

 

우리나라 총인구가 2029년부터 줄어들것으로 예측됐다. 내국인은 내년부터 감소가 시작되는 반면 귀화·이민자 2세·외국인 등 이주배경 인구는 20년간 130만명 늘어 2040년 352만명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은 15일 2019년 장래인구특별추계 중 중위 추계 결과를 내국인과 외국인으로 분리한 '내·외국인 인구전망(2017∼2040년)'을 발표했다. 올해 총인구는 5천178만명이다. 총인구는 국내에 3개월 이상 거주하는 내국인과 외국인의 합을 뜻한다.

국내 출생자, 귀화자, 이민자 2세를 합친 내국인은 5천5만1천명(96.7%), 외국인은 173만명(3.3%)이다.총 인구는 2028년 5천194만2천명을 정점으로 그 이듬해 5천194만1천명으로 줄기 시작한다. 2040년에는 5천85만5천명으로 떨어진다.

내국인의 경우 내년 5천2만9천명(96.5%)으로 줄기 시작해 20년 뒤에는 4천857만6천명(95.5%)까지 감소한다. 외국인은 계속 증가해 2040년 228만명으로 총인구의 4.5%를 차지한다. 인구성장률은 내국인의 경우 2020∼2025년 연 -0.05%에서 2035∼2040년 연 -0.30%로 감소율이 커진다.

외국인은 같은 기간 연 2.80%에서 연 0.60%로 증가세는 계속되지만 속도는 줄어든다. 출생에서 사망을 뺀 자연증가분을 살펴보면 내국인은 2020∼2025년 연 4만명이 자연감소하고, 외국인은 2025∼2030년 연 1천명 자연감소하지만 외부유입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됐다.

2020∼2040년 총인구 중 생산연령인구는 871만명, 유소년인구는 131만명 각각 줄어든다. 하지만 고령인구는 910만명 늘어난다. 내국인 생산연령인구 구성비는 올해 71.5%에서 2040년 55.6%로 준다. 같은 기간 외국인 생산연령인구 구성비는 90.6%에서 71.2%로 줄어든다.

통계청은 이주배경인구 전망을 처음 내놨다. 이주배경인구는 본인이나 부모 중 어느 한쪽이 외국 국적을 가졌거나 가진 사람이다. 외국인은 물론 내국인으로 분류되는 귀화자와 이민자 2세도 이주배경인구에 포함된다.

이주배경인구는 올해 222만명(총인구 대비 4.3%)에서 2040년 352만명(6.9%)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귀화자는 21만명(0.4%)에서 54만명(1.1%)으로, 이민자 2세는 28만명(0.5%)에서 70만명(1.4%)으로, 외국인은 173만명(3.3%)에서 228만명(4.5%)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이주배경인구 비율은 올해 유소년인구 5.0%, 생산연령인구 4.8%, 고령인구 1.3%에서 2040년 유소년인구 8.7%, 생산연령인구 8.3%, 고령인구 4.1%로 증가한다. 이주배경인구 중 학령인구(6∼21세) 또한 올해 27만명에서 2040년 49만명으로 늘어 20년간 1.8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내국인 학령인구가 감소 추세인 것과 대조적이다.

내국인 인구는 올해 5천5만명에서 2040년 4천858만명으로 계속 줄어든다. 국내 출생자는 올해 4천956만명에서 2040년 4천734만명으로 계속 감소한다. 반면 같은 기간 귀화자는 21만명에서 54만명으로, 이민자 2세는 28만명에서 70만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내국인 생산연령인구도 올해 3천579만명에서 20년 뒤 2천703만명으로 떨어져, 2040년 생산연령인구는 올해 대비 75.5% 수준이 될 전망이다. 내국인 고령인구는 올해 803만명에서 2040년 1천666만명으로 20년간 2배 이상 늘어난다. 반면 유소년인구(0∼14세)는 올해 623만명에서 20년간 134만명이 줄어들어 2040년 489만명이 된다.

내국인 생산연령인구 100명당 부양인구(유소년인구+고령인구)를 뜻하는 총부양비는 올해 39.8명에서 20년 뒤에는 79.7명까지 증가한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호텔까지 개조해서 공공임대를 늘려야 하는 진짜 이유와 그 속내는 무엇일까?
1. 호텔 개조 공공임대 늘리는 정부 ​정부와 여당이 극심한 전세난 해결을 위한 대책으로 도심 호텔을 개조해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효성 논란이 확산되는 모습이다.​부동산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들은 “근본적인 해결책으로는 부족할 공산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일각에서는 너무 성급하게 정책이 추진될 경우 또다른 부작용
2
정부 조만간 개각 추미애 강경화 김현미 유임될 듯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말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 등 3~4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할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등을 이유로 유임으로 가닥이 잡혔다. 부동산 정책 논란의 중심에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연말 연초로 예상되는 2차 개각 때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선 중소벤처
3
대학가에 떨어진 확진자 폭탄, 대규모 감염 현실화 되나?
1. 대학가 코로나 확진자 증가 추세 고려대·수원대·연세대·인천대·한양대, 연이은 대학발 코로나 확진자 증가로 인해 “학교 가기 불안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더구나 대학원 면접도 11월에 잡혀있어, 면접자들의 걱정으로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 ​한편, 일일 확진자가 18일 0시 기준 300명을 넘었다. 지난 8월 29일 323명 발생 이후 81일만이다.
4
공정위 '배달의민족 인수하려면 요기요 매각' 조건부 승인
공정거래위원회가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의 배달의민족 인수에 대해 자회사인 요기요를 매각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아 승인한다는 방침을 정했다.16일 DH에 따르면 공정위는 딜리버리히어로의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인수합병 승인 조건으로 요기요를 매각해야 한다는 내용을 달았다.국내 배달 앱 1·2위 사업자인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결합할 경우 시장 점유율 99%
5
17일 코로나19 신규확진 232명 나흘 연속 200명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으로 17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2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 200명대를 이어간 것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0명 늘어 누적 2만8천998명이라고 밝혔다.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223명)보다 7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