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윤미향 사건 관련 정의연 마포쉼터 요양보호사 조사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13 09:43:25
  • -
  • +
  • 인쇄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서울 마포구 연남동에 운영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에서 일한 요양보호사가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13일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정의연 마포 쉼터에서 2013년부터 근무한 요양보호사 A씨를 지난 9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알렸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2) 할머니가 매달 받은 정부 보조금과 2017년 정의기억재단으로부터 받은 여성인권상 상금 1억원 등이 어떻게 관리됐는지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달 말 길 할머니 양아들 황선희(61) 목사가 수시로 마포 쉼터를 찾아와 길 할머니에게서 돈을 받아갔다고 증언한 바 있다.

A씨는 또 정의연이 회계 부정 논란에 휩싸이자 황 목사가 길 할머니의 정식 양자로 입적한 뒤 마포 쉼터 소장 손모(60)씨가 관리하고 있던 길 할머니의 돈 3천만원을 받아갔다고도 주장했다. 손씨는 지난달 6일 경기도 파주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황 목사는 정의연에 자신이 할머니를 돌보겠다는 뜻을 밝히고 자신이 운영하는 인천 연수구의 교회로 할머니를 데려갔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황 목사 부부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정의연 회계부정과 안성 쉼터 관련 의혹에 대한 여러 건의 고발사건을 지난 5월 형사4부에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한 뒤 정의연 사무실, 마포·안성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정의연과 그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회계 담당자들도 여러 차례 불러 조사했다.

지난달 29일에는 정대협·정의연 결산 과정에 참여한 외부 감사 B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도 했다. 검찰은 정대협·정의연이 돌보거나 장례를 치른 다른 위안부 할머니들의 유가족과 안성 쉼터 시공사 대표 등도 참고인으로 소환해 진술을 확보했다.

수사에 착수한 지 약 2달이 지났지만, 검찰은 정의연 전직 이사장이자 핵심 피고발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아직 불러 조사하지는 않았다. 윤 의원과 관련한 핵심 의혹은 안성 쉼터 건물 매입 과정에 위법성이 있었는지, 법인이 아닌 개인 명의 계좌로 모금 활동을 하는 과정에서 모금액 일부를 사적으로 유용했는지 등이다.

[뉴스퍼블릭=김은영 기자]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진중권 "내 색깔은 무지개빛, 국민이 고분고분하면 국가는 싸가지가 없어져"
진중권 씨가 자신의 색깔을 분명히 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자신의 색깔은 무지갯빛'이라고 했다.​그러면서, 그는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갯빛은 차별이 없는 평화롭게 공존하는 사회의 색깔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보다 더 (색깔이) 선명할 수 있나요?"라고 반문했다.​진 씨는 이어, "국민이 고분고분하면 국가(정부)가 싸가
2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혼전 민주 35.1% 통합 34.6%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도 격차가 더욱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여권은 핵심 지지기반인 30~40대와 여성에서 이반 현상이 이어졌고, 통합당은 불모지인 전라도에서 큰 폭으로 상승해 20%에 육박했다.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성인 2천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
제주항공 조종사 코로나 확진! 최근 김포⇔제주 등 운항, 제주공항에서는 항공기에서 안 내려.... 8월 7일 확진
​최근 김포⇔제주 등 국내선을 운항한 제주항공 조종사가 8월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제주도가 8일 밝혔다.제주도는 해당 조종사가 8월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8일 부천시 보건소로부터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제주도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7월 28일과 7월 30일 그리고 8월 3일과 8월 5일 등 최근에도 김포와 제주 등 국내선 노선을
4
날씨 '예보'가 아니라 '중계'를 하는 이유
전망은 폭염, 현실은 폭우​올여름 기상청 예보가 번번이 빗나가면서 국민 불신이 커졌다. 기상청은 올여름 '역대급 폭염'을 전망했으나 긴 장마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장마 강수량 예측에도 실패했다. 폭염 예보가 빗나간 이후 장마를 예보했으나 예보된 강수량보다 실제 강수량이 훨씬 많았던 것으로 나타나 "기상청을 믿는 내가 바보"
5
전세대출 올해 14조 늘어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전세자금대출을 제한하는 대책을 내놨지만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 2월 역대 최대 증가폭을 보인 후 5∼6월 주춤하는 듯했지만 7월 들어 다시 급증했다. 올해 증가폭은 약 14조원에 이른다.​9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7월말 기준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총 94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