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민 군사분계선 넘어 월북...석연찮은 의문 3가지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7-27 09:48:10
  • -
  • +
  • 인쇄
① 이 와중에 군사분계선 넘어 개성에 갔다

② 19일 넘어 갔는데 보고는 24일 오후에

③ 코로나19 구분 못해 '석연치 않은 결과'

정치국 확대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

 

북한은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로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데 따른 조치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조선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하였다”며 3년 전 한국에 온 탈북민이 지난 19일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통해 북한으로 들어갔는데, 그가 코로나19 의심 환자라는 주장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개성시에 치명적이며 파괴적인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해 전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김 위원장은 관련 보고가 올라온 직후인 지난 24일 오후 중에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고, 구역·지역별로 격폐시키는 '선제적인 대책'을 취했다고 밝혔다.



또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며, 특급경보를 발령할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하시였다”고 통신은 전했다. 회의에서는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는 것에 대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결정서가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하지만 여러가지 의문점들이 제기된다.



첫째는 탈북민이 3년만에 귀향했다는 대목이다. 그것도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으로 갔다는 보도다. 최근 탈북민 삐라를 문제 삼아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수위가 높아지자 김정은 위원장이 나서 군사행동계획을 보류했다. 남북간에 긴장감이 해소되지 않은 시기에 군사분계선을 넘어 갔다는 게 석연치 않다. 특히나 왜 개성으로 갔을까 하는 의구심도 든다.



두 번째는 탈북민이 19일 귀향했는데 김정은 위원장에게 한 관련보고는 24일 오후라고 밝혀 5일이나 걸렸다는 것도 석연치 않다. 김 위원장은 관련 보고가 올라온 직후인 지난 24일 오후 개성시를 완전 봉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다. 탈북민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들어갔는데 그 보고가 5일 후에 이뤄졌다면 남한이라 해도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세 번째는 귀향 탈북민이 코로나19 의심환자라는 것이다. “불법 귀향자의 상기도 분비물과 혈액에 대한 여러 차례의 해당한 검사를 진행했는데 악성비루스 감염자로 의진할 수 있는 석연치 않은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딱 부러지게 의심환자인지 아닌지 구분을 할 수 없어 ‘석연치 않은 결과’라고 얼버무리는 듯한 태도다. 만약 북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 남한 책임이라고 할 태도다.

[뉴스퍼블릭=김은영 기자]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진중권 "내 색깔은 무지개빛, 국민이 고분고분하면 국가는 싸가지가 없어져"
진중권 씨가 자신의 색깔을 분명히 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자신의 색깔은 무지갯빛'이라고 했다.​그러면서, 그는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갯빛은 차별이 없는 평화롭게 공존하는 사회의 색깔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보다 더 (색깔이) 선명할 수 있나요?"라고 반문했다.​진 씨는 이어, "국민이 고분고분하면 국가(정부)가 싸가
2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혼전 민주 35.1% 통합 34.6%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도 격차가 더욱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여권은 핵심 지지기반인 30~40대와 여성에서 이반 현상이 이어졌고, 통합당은 불모지인 전라도에서 큰 폭으로 상승해 20%에 육박했다.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성인 2천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
제주항공 조종사 코로나 확진! 최근 김포⇔제주 등 운항, 제주공항에서는 항공기에서 안 내려.... 8월 7일 확진
​최근 김포⇔제주 등 국내선을 운항한 제주항공 조종사가 8월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제주도가 8일 밝혔다.제주도는 해당 조종사가 8월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8일 부천시 보건소로부터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제주도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7월 28일과 7월 30일 그리고 8월 3일과 8월 5일 등 최근에도 김포와 제주 등 국내선 노선을
4
날씨 '예보'가 아니라 '중계'를 하는 이유
전망은 폭염, 현실은 폭우​올여름 기상청 예보가 번번이 빗나가면서 국민 불신이 커졌다. 기상청은 올여름 '역대급 폭염'을 전망했으나 긴 장마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장마 강수량 예측에도 실패했다. 폭염 예보가 빗나간 이후 장마를 예보했으나 예보된 강수량보다 실제 강수량이 훨씬 많았던 것으로 나타나 "기상청을 믿는 내가 바보"
5
전세대출 올해 14조 늘어
정부가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전세자금대출을 제한하는 대책을 내놨지만 주요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지난 2월 역대 최대 증가폭을 보인 후 5∼6월 주춤하는 듯했지만 7월 들어 다시 급증했다. 올해 증가폭은 약 14조원에 이른다.​9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7월말 기준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총 94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