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 79% 한국인 93.7% 상대국 국가원수 못믿어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1 09:49:12
  • -
  • +
  • 인쇄

 

 

한·일 관계가 1965년 수교 이후 최악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가운데 양국 시민의 상대국 정상에 대한 신뢰 역시 바닥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한국언론진흥재단이 발간한 미디어이슈 '한·일 갈등에 대한 양국 시민 인식 조사'에 따르면 일본 시민의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신뢰와 한국 시민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한 신뢰는 낮았다.

문 대통령에 대해 신뢰한다는 일본인은 2.4%에 머물렀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79.2%로 집계됐다.한국인 역시 아베 총리를 신뢰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0.9%에 그쳤고,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93.7%였다. 양국 시민 모두 상대 국가와 국민에 대한 호감이 매우 낮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일본 시민 가운데 한국에 호감을 가지고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10.8%였으며 호감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응답은 56.7%였다. 한국 시민 중에서 일본에 호감을 가진 비율은 15.0%였고, 호감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응답 역시 64.2%로 집계됐다.

상대 국민에 대한 호감 여부에 대해서도 일본 시민의 11.1%만 한국인에 대해 호감을 갖고 있고, 51.4%는 호감을 갖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국인 역시 일본인에 호감을 갖고 있다는 응답이 17.5%로 호감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응답(48.6%)보다 적었다.

한국 시민은 일본 국민에 대한 비호감보다 일본 국가에 대한 비호감 정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한·일 관계 악화에 대한 국가별 책임 여부에 대해서는 양국 시민의 견해가 차이를 보였다. 양국 모두 '서로 반반의 책임이 있다'는 응답률이 가장 높았지만, 일본인은 39.8%, 한국인은 75.1%로 각각 조사됐다. '상대국가의 책임이 더 크다'고 응답한 비율 역시 일본은 36.7%로 한국인(16.0%)보다 많았다.

'자국 책임이 더 크다'는 응답은 일본 시민이 23.6%, 한국 시민은 8.9%였다. 양국 관계가 악화한 이후 상대국 제품 소비에도 큰 격차를 보였다. 한국 시민 중 국내에서 벌어지는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을 알고 있는 비율은 96.5%에 달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일본 제품 구입이 줄었다는 응답은 80.0%였고, 일본 콘텐츠 이용이 감소했다는 응답은 69.4%였다.

한국 제품과 콘텐츠에 대한 별다른 불매 운동이 없었던 일본에서는 일본 시민 중 31.1%는 최근 1년 동안 한국 제품 구입이 줄었다고 응답했고, 한국 콘텐츠 이용이 줄었다는 응답은 27.8%였다. '상대국은 경쟁 대상'이라고 인식한 비율도 한국은 80.8%로 대다수를 차지했지만, 일본은 40.8%로 절반에도 못 미쳤다.

'상대국은 경계 대상'이란 인식도 일본인은 63%, 한국인 83%로 각각 집계됐다. 이번 조사는 양국의 20∼69세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최종 응답자는 한국 1천명, 일본 742명이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스가 총리의 한국 무시 계속! 반도체 일본 의존 선명성… 문대통령은 얄팍한 축하 관계 개선...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내정에 더해 외교에서도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미·일 전화 정상회담은 20일 열기로 최종 조율 중입니다. 차이잉원( 蔡英文) 대만 총통에게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의 영결식에 참석하는 모리 요시로(森喜郞) 전 총리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수많은 반일 폭거를 거듭해 온 한국이 추파를 보내
2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하락 44.2% 민주당 국민의힘도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역시 나란히 내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2.2%포인트 내린 44.2%로 나타났다.부정평가는 51.7%로 한 주전보다 1.6%포인트 올랐다.
3
길할머니 통장 '서울시 보조금', 입금 즉시 전액 현금 인출. 참여연대 출신 김경률, 페북에 일부 자료 공개..
4
바늘로 100번 찔러도 터지지 않는 코로나바이러스? 바늘이 아니라 나노바늘(nano needle) 사용
헝가리의 한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미세한 바늘로 찔러 풍선처럼 터지기 전에 얼마나 많이 찌를 수 있는지 측정했다고 한다.​완전한 바이러스 입자인 Sars-CoV-2의 너비가 약 80 나노 미터에 불과했고 바늘 끝은 그보다 훨씬 작은 나노니들을 사용했다. 팁은 바이러스의 상단에서 하단으로 이동했다. 결과는 연구원들이 100번 찔러도 바이러스 입자가 거의
5
올해 국가채무비율 상승폭 역대 최대 지난해의 2.6배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의 전년 대비 상승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차 추경 편성 후 국가채무는 역대 최대인 846조9천억원,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역대 최대인 43.9%로 늘어난다.국가채무비율이 작년(38.1%)보다 5.8%포인트 오르며 상승폭이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3.9%P)이나 글로벌 금융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