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웨이 등 중국 업체 제품 사용 마라' 한국에 공식 요청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0-10-15 09:53:50
  • -
  • +
  • 인쇄

 

 

미국이 14일 한미 고위급 경제협의회(SED)에서 화웨이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 제품을 사용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에 대한 압박이 최근 미중 갈등이 격화된 정보기술(IT) 분야에서 가장 먼저 현실화된 것이다. 우리 정부는 “민간기업이 결정할 사항”이라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은 글로벌 경제안보 이슈인 5세대(5G) 클린 네트워크, 기술이전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며 “클린 네트워크의 중요성과 우리에게 협력을 요청하는 사항들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다만 “우리가 무엇을 배제한다든가, (미국이) 무엇을 배제하라는 협의가 이뤄지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부터 화웨이 배제 캠페인을 벌여 왔으며, 지난 8월 이를 구체화한 ‘클린 네트워크’를 발표했다. 클린 네트워크는 5G 통신 서비스와 앱스토어, 통신 케이블에서 중국 업체를 배제하고, 중국 업체의 앱스토어와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지 않는 미국 주도 기술표준이다.

중국도 지난달 클린 네트워크의 대응 격인 ‘글로벌 데이터 안보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중국이 주도해 데이터 안보의 국제기준을 정하겠다는 것이다.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이후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의 참여를 요청하기도 했다.

미국은 한국 기업에 대해서도 반화웨이 전선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SK텔레콤과 KT가 화웨이와의 거래를 중단하자 ‘깨끗한 통신업체’라고 홍보했으며, LG유플러스에 대해선 화웨이 제품의 사용 중단을 촉구해 왔다.

정부는 회의에서 “민간기업이 결정할 사항”이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LG유플러스는 “우려하고 있는 보안 이슈에 대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조치를 지금까지 취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호텔까지 개조해서 공공임대를 늘려야 하는 진짜 이유와 그 속내는 무엇일까?
1. 호텔 개조 공공임대 늘리는 정부 ​정부와 여당이 극심한 전세난 해결을 위한 대책으로 도심 호텔을 개조해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효성 논란이 확산되는 모습이다.​부동산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들은 “근본적인 해결책으로는 부족할 공산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일각에서는 너무 성급하게 정책이 추진될 경우 또다른 부작용
2
정부 조만간 개각 추미애 강경화 김현미 유임될 듯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이달 말 보건복지부,고용노동부,여성가족부 등 3~4개 부처의 장관을 교체할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청와대 등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등을 이유로 유임으로 가닥이 잡혔다. 부동산 정책 논란의 중심에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연말 연초로 예상되는 2차 개각 때 교체될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선 중소벤처
3
대학가에 떨어진 확진자 폭탄, 대규모 감염 현실화 되나?
1. 대학가 코로나 확진자 증가 추세 고려대·수원대·연세대·인천대·한양대, 연이은 대학발 코로나 확진자 증가로 인해 “학교 가기 불안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더구나 대학원 면접도 11월에 잡혀있어, 면접자들의 걱정으로 문의도 늘어나고 있다. ​한편, 일일 확진자가 18일 0시 기준 300명을 넘었다. 지난 8월 29일 323명 발생 이후 81일만이다.
4
공정위 '배달의민족 인수하려면 요기요 매각' 조건부 승인
공정거래위원회가 독일 딜리버리히어로(DH)의 배달의민족 인수에 대해 자회사인 요기요를 매각해야 한다는 조건을 달아 승인한다는 방침을 정했다.16일 DH에 따르면 공정위는 딜리버리히어로의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인수합병 승인 조건으로 요기요를 매각해야 한다는 내용을 달았다.국내 배달 앱 1·2위 사업자인 배달의민족과 요기요가 결합할 경우 시장 점유율 99%
5
17일 코로나19 신규확진 232명 나흘 연속 200명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으로 17일에도 신규 확진자 수는 200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나흘 연속 200명대를 이어간 것이다.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30명 늘어 누적 2만8천998명이라고 밝혔다.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223명)보다 7명 늘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