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에서 성매매업소 운영 110억 번 일당 적발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09:54:53
  • -
  • +
  • 인쇄

 

 

경기 부천의 오피스텔에서 대규모 성매매업소를 운영해 110억원을 벌어들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경기 부천 원미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알선) 혐의로 업주 A씨(33) 등 2명을 구속하고 관리자 C씨(36·여) 등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2016년 1월부터 지난 8일까지 부천시 신중동역 부근 한 오피스텔 17개 실에서 성매매 알선 등 영업을 해 110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성매매 여성은 200여명, 성 매수자들은 10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은 명목상 대표인 '바지사장' 17명의 명의로 오피스텔 17개 실을 빌려 인터넷 등으로 성매매 여성과 손님을 모집한 뒤 예약제로 영업한 것으로 조사됐다.A씨 등은 손님 모집 단계에서부터 단속 경찰관의 동선을 파악하며 경찰 추적을 피했으며, 적발 때는 바지사장의 벌금을 대납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이어갔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그룹 엑소 찬열 전 여자친구 '찬열 여자관계 복잡'폭로
그룹 엑소 찬열(27.박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가 찬열의 복잡한 사생활을 폭로했다. 블랙핑크 로제와의 합성 사진으로 불거진 가짜 열애설에 이어 전 여친의 폭로글까지 등장하면서 찬열의 사생활이 연예 화제의 중심에 섰다.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자신이
2
삼성 이건희 회장의 어록...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90년대까지는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다” (1987년 12월 1일 취임사) “뛸 사람은 뛰어라. 바삐 걸을 사람은 걸어라. 말리지 않는다. 걷기 싫으면 놀아라. 안 내쫓는다. 그러나 남의 발목은 잡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왜 앞으로 가려는 사람을 옆으로 돌려놓는가?” (1993년 6월 프랑크푸르트
3
떡볶이가 암, 궤양, 과민성장증후군의 원인이라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매운 음식을 좋아한다. 오죽하면 '고추로 만든 고추장에 고추를 찍어먹는 유일한 민족'이라는 우스갯 소리도 있을 정도다. 실제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매운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맵게 먹는 것은 위, 장에 부담을 많이 준다. 특히 과민성장증후군 위험을 높인다. 과민성장증후군은 잦은 복부 통증
4
22일 기준 독감백신 접종 사망자 25명
질병관리청은 2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총 2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12명)과 비교해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사망 신고를 일별로 보면 지난 16일 인천에서 17세 청소년 사망자가 나왔고 이어 만 70세 이상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시작된 19일 1명, 20일 4명, 21일 10명, 22일 9명으로 급격히 늘
5
"윤석열은 박근혜 정권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로 큰 공세 우고 벼락출세한 사람"홍준표의 저격...
국회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국감스타로 떠오른 윤석열 검찰총장이 우파 대선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소식에 일부 야권과 윤 총장에 대해 십자포화 총탄을 난사했다.​홍 의원은 10월 22일 자신의 페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 탄생 1등. 2등 공신끼리의 영역 다툼 싸움이 관심거리로 등장하고 있다고 페북 글을 열었다.​그는, 박근혜 탄핵. 대선 승리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