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돕던 안민석 의원 SNS에 '윤지오 잡아오라' 댓글 폭주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0-09-18 09:57:37
  • -
  • +
  • 인쇄

 

 

고(故) 장자연 사건의 공익제보자를 자처했다가 후원금 횡령 의혹등이 일자 캐나다로 도피한 윤지오를 공익제보자라며 돕던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소셜미디어(SNS)에 “윤지오나 잡아오라”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법무부가 “소재불명”이라던 윤 씨가 17일 SNS에 “(수사당국이) 집주소를 알고 계시다”고 조롱하듯 글을 올린게 발단이 됐다.

안 의원 페이스북에는 “안 의원님 본인이 저지른 일 해결하셔야죠”, “댓글 삭제 그만하시고 윤지오나 잡아오세요”, “윤지오는 언제 데려오실 거에요?”등의 글이 쏟아졌다. 안 의원은 지난해 4월 윤 씨가 장자연 사건과 관련한 주장을 이어갈 때 ‘윤지오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어 ‘윤지오 지킴이’를 자처했다.

당시 같은 당의 권미혁, 남인순, 이종걸, 이학영, 정춘숙 의원과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 등이 동참했다. 이후 윤지오에 대한 인터폴 적색수배가 내려지자 안 의원은 “선한 의도로 윤지오를 도우려 했던 여야 의원들이 난처한 입장에 처했다. 모두 제 탓”이라며 “그 분들은 저의 제안에 선한 뜻으로 윤지오를 도우려 했다”고 했다.

윤씨는 ‘장자연 사건’ 목격자라며 진실을 밝히겠다고 나서며 후원금 모금등을 했지만 자금 사용 의혹이 불거지고 후원금 사기, 명예훼손, 모욕 등의 혐의로 고소·고발을 당하게 되자 지난해 4월 돌연 캐나다로 출국했다. 이후 윤씨의 행적은 시야에서 사라졌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지난해 11월 윤 씨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해 발부 결과를 통지 받았다고 밝혔다. 인터폴 적색 수배는 최고 등급의 수배로, 현지에서 피의자를 체포해 본국으로 송환할 수 있다. 경찰은 외교부에 윤 씨의 여권 발급거부 및 반납명령 등을 신청했다며 빠른 시일 내 캐나다 경찰과 협의해 윤 씨를 데려오겠다고 밝힌 바 있다.

수사에 진전이 없자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최근 법무부에 답변 자료를 요청했다. 법무부는 “2020년 5월 11일 피의자의 해외출국 사유로 기소중지 처분되었음을 알려드린다”며 “피의자가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하여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이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다”고 답변했다. 윤 씨는 “소재 파악이 안된다고? 집주소 알고 계시고 집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법무부를 조롱하는듯한 글을 남겼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그룹 엑소 찬열 전 여자친구 '찬열 여자관계 복잡'폭로
그룹 엑소 찬열(27.박찬열)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가 찬열의 복잡한 사생활을 폭로했다. 블랙핑크 로제와의 합성 사진으로 불거진 가짜 열애설에 이어 전 여친의 폭로글까지 등장하면서 찬열의 사생활이 연예 화제의 중심에 섰다.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에는 ‘안녕하세요 ㅇㅅ멤버 ㅂㅊㅇ 전 여자친구입니다’라는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자신이
2
삼성 이건희 회장의 어록...
“미래지향적이고 도전적인 경영을 통해 90년대까지는 삼성을 세계적인 초일류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다” (1987년 12월 1일 취임사) “뛸 사람은 뛰어라. 바삐 걸을 사람은 걸어라. 말리지 않는다. 걷기 싫으면 놀아라. 안 내쫓는다. 그러나 남의 발목은 잡지 말고 가만히 있어라. 왜 앞으로 가려는 사람을 옆으로 돌려놓는가?” (1993년 6월 프랑크푸르트
3
떡볶이가 암, 궤양, 과민성장증후군의 원인이라고?
우리나라 사람들은 매운 음식을 좋아한다. 오죽하면 '고추로 만든 고추장에 고추를 찍어먹는 유일한 민족'이라는 우스갯 소리도 있을 정도다. 실제로, 스트레스 해소에 도움이 된다는 이유로 매운 음식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맵게 먹는 것은 위, 장에 부담을 많이 준다. 특히 과민성장증후군 위험을 높인다. 과민성장증후군은 잦은 복부 통증
4
22일 기준 독감백신 접종 사망자 25명
질병관리청은 22일 오후 4시 기준으로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총 2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날 0시 기준(12명)과 비교해 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사망 신고를 일별로 보면 지난 16일 인천에서 17세 청소년 사망자가 나왔고 이어 만 70세 이상 독감 백신 무료 접종이 시작된 19일 1명, 20일 4명, 21일 10명, 22일 9명으로 급격히 늘
5
"윤석열은 박근혜 정권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로 큰 공세 우고 벼락출세한 사람"홍준표의 저격...
국회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국감스타로 떠오른 윤석열 검찰총장이 우파 대선후보로 거론되고 있다는 소식에 일부 야권과 윤 총장에 대해 십자포화 총탄을 난사했다.​홍 의원은 10월 22일 자신의 페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 탄생 1등. 2등 공신끼리의 영역 다툼 싸움이 관심거리로 등장하고 있다고 페북 글을 열었다.​그는, 박근혜 탄핵. 대선 승리의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