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차린’ 트럼프 대통령...“마스크 쓰는 게 애국”

오윤지 특파원 / 기사승인 : 2020-07-22 10:40:38
  • -
  • +
  • 인쇄
군병원 방문 시 검은 마스크 쓴 사진 트위터에 올려

“코로나19 관련 브리핑 21일부터 다시 시작하겠다”

20일 현재 누적확진자 381만여명-사망자 14만여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제야 정신을 차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각) 마스크를 쓴 자신의 모습을 트위터에 올리고 “마스크 쓰는 게 애국”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지난 11일 워싱턴 외곽 월터 리드 군병원을 방문해 환자와 의료진을 만날 때 검은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는 모습을 올렸다. 그는 이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 “우리는 보이지 않는 중국 바이러스를 격퇴하는 노력에 단합돼 있고, 많은 사람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수 없을 때는 얼굴 마스크를 쓰는 게 애국이라고 말한다”고 적었다.



트럼프는 “나는 마스크 신봉자”라고 말하면서도 자신이 마스크를 쓴 모습을 공개적으로 노출하기를 꺼려왔다. 지난 11일 군병원 방문 때 마스크를 착용한 모습이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될 정도였다. 이날 ‘마스크 착용 권고’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퍼지는 데 대한 위기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그는 여전히 “자유”를 강조하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는 반대하고 있다.



트럼프는 또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21일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그것(브리핑)은 우리가 백신과 치료제에 관해 어디까지 와 있는지 대중에게 정보를 전하는 좋은 방법이라고 본다”며 “아마 내일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는 브리핑을 했었고, 케이블텔레비전 역사상 기록적인 시청률을 보이며 많은 사람들이 시청했다. 그런 일은 결코 없었다”고 자찬했다.



트럼프는 지난 3~4월 거의 매일 오후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구성원들과 함께 생중계 카메라 앞에서 브리핑을 했다. 주로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 민주당, 주지사들, 언론을 비난하고 ‘살균제 인체 주입 검토’ 등 비과학적 발언을 쏟아내 혼란을 자초했다. 그러다 4월27일을 끝으로 직접 브리핑에 나서지는 않았다.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6월 초 1만명대로 줄었다가 독립기념일(7월4일) 연휴 이후 최근까지 6만~7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플로리다, 텍사스, 애리조나주 등의 증가세가 가파르다. 미 존스홉킨스대 집계로 이날까지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381만4000여명, 사망자는 14만여명이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진중권 "내 색깔은 무지개빛, 국민이 고분고분하면 국가는 싸가지가 없어져"
진중권 씨가 자신의 색깔을 분명히 하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자신의 색깔은 무지갯빛'이라고 했다.​그러면서, 그는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갯빛은 차별이 없는 평화롭게 공존하는 사회의 색깔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보다 더 (색깔이) 선명할 수 있나요?"라고 반문했다.​진 씨는 이어, "국민이 고분고분하면 국가(정부)가 싸가
2
민주당 통합당 지지율 혼전 민주 35.1% 통합 34.6%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의 지지도 격차가 더욱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여권은 핵심 지지기반인 30~40대와 여성에서 이반 현상이 이어졌고, 통합당은 불모지인 전라도에서 큰 폭으로 상승해 20%에 육박했다.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3∼7일 전국 성인 2천52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보다 3.2%포인트 내린
3
제주항공 조종사 코로나 확진! 최근 김포⇔제주 등 운항, 제주공항에서는 항공기에서 안 내려.... 8월 7일 확진
​최근 김포⇔제주 등 국내선을 운항한 제주항공 조종사가 8월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제주도가 8일 밝혔다.제주도는 해당 조종사가 8월 7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8일 부천시 보건소로부터 통보 받았다고 밝혔다.제주도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7월 28일과 7월 30일 그리고 8월 3일과 8월 5일 등 최근에도 김포와 제주 등 국내선 노선을
4
날씨 '예보'가 아니라 '중계'를 하는 이유
전망은 폭염, 현실은 폭우​올여름 기상청 예보가 번번이 빗나가면서 국민 불신이 커졌다. 기상청은 올여름 '역대급 폭염'을 전망했으나 긴 장마가 이어졌다. 기상청은 장마 강수량 예측에도 실패했다. 폭염 예보가 빗나간 이후 장마를 예보했으나 예보된 강수량보다 실제 강수량이 훨씬 많았던 것으로 나타나 "기상청을 믿는 내가 바보"
5
북한도 '장마 비상'...곡창지대 황해도에 집중
북한에서도 20일 가까이 비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대표적인 곡창지대인 황해도에 강우량이 집중되면서 농작물 피해가 예상돼 가뜩이나 식량난에 시달리는 북한으로서는 주의가 필요하다. 북한 기상수문국(기상청)은 지난 1일 0시부터 5일 오후 2시까지 닷새간 강원도 평강군에만 733㎜의 비가 쏟아졌다고 밝혔다. 또 금강 607㎜, 장풍 599㎜, 평산 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