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10호 태풍 ‘이동 자리길’ 약간 서쪽이다”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7 11:16:10
  • -
  • +
  • 인쇄
7일 밤 9시 함경북도 부근 통과 예상

300~400㎜ 폭우-20~35㎧ 폭풍 예고

주요 간부들 처벌-교체 소식에 ‘초긴장’

 

 

북한이 제10호 태풍 '하이선' 이동 자리길(경로)에서 약간 서쪽으로 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TV는 6일 밤 8시 보도를 통해 “태풍 10호는 7일 오전 경상남도 부근으로 상륙해 경상북도를 지나 강원도 고성 신포해안을 거쳐 8일 밤 함경남도 단천시 부근을 지나 양강도 대홍단에서 중국 동북지방으로 빠져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태풍 9호로 수 십 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강원도와 원산시 간부들을 대거 처벌하고, 함경남도 당위원장을 교체하면서 태풍 10호 하이선 북상에 초긴장 상태가 됐다.



TV는 “7~8일 함경북도와 강원 일부, 라선특별시 등은 300~400㎜의 폭우가 쏟아지고, 조선 동해에서는 함경남도와 강원도 해상에서 20~35㎧의 폭풍이 휘몰아칠 것”이라며 조선 동해안에 80~120㎝, 최고 150㎝의 해일경보를 발령했다.



그러면서 인명 피해를 막기 위해 붕괴 위험이 있는 건물을 철저히 점검하고 주민들을 빠짐없이 소개(대피)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스가 총리의 한국 무시 계속! 반도체 일본 의존 선명성… 문대통령은 얄팍한 축하 관계 개선...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내정에 더해 외교에서도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미·일 전화 정상회담은 20일 열기로 최종 조율 중입니다. 차이잉원( 蔡英文) 대만 총통에게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의 영결식에 참석하는 모리 요시로(森喜郞) 전 총리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수많은 반일 폭거를 거듭해 온 한국이 추파를 보내
2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하락 44.2% 민주당 국민의힘도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역시 나란히 내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2.2%포인트 내린 44.2%로 나타났다.부정평가는 51.7%로 한 주전보다 1.6%포인트 올랐다.
3
길할머니 통장 '서울시 보조금', 입금 즉시 전액 현금 인출. 참여연대 출신 김경률, 페북에 일부 자료 공개..
4
바늘로 100번 찔러도 터지지 않는 코로나바이러스? 바늘이 아니라 나노바늘(nano needle) 사용
헝가리의 한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미세한 바늘로 찔러 풍선처럼 터지기 전에 얼마나 많이 찌를 수 있는지 측정했다고 한다.​완전한 바이러스 입자인 Sars-CoV-2의 너비가 약 80 나노 미터에 불과했고 바늘 끝은 그보다 훨씬 작은 나노니들을 사용했다. 팁은 바이러스의 상단에서 하단으로 이동했다. 결과는 연구원들이 100번 찔러도 바이러스 입자가 거의
5
올해 국가채무비율 상승폭 역대 최대 지난해의 2.6배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의 전년 대비 상승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차 추경 편성 후 국가채무는 역대 최대인 846조9천억원,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역대 최대인 43.9%로 늘어난다.국가채무비율이 작년(38.1%)보다 5.8%포인트 오르며 상승폭이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3.9%P)이나 글로벌 금융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