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용 코로나 백신 개발 필요성을 역설한 과학자들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2-25 14:26:48
  • -
  • +
  • 인쇄

 

현재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전 세계적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여전한 상태입니다. 남아공에서는 변이 바이러스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거의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다른 백신으로 접종을 진행 중입니다. 백신 개발과 접종으로 올해 코로나 19가 완전히 종식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끊임 없는 백신 개발이 필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런데 일부 과학자들이 코로나 19 백신의 업데이트에만 집중해서는 안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세계백신면역연합 (Gavi, The Vaccine Alliance)을 이끄는 웨인 코프 (Wayne Koff, head of the Human Vaccines Project)와 세스 버클리(Seth F. Berkley, chief executive officer of Gavi, The Vaccine Alliance)는 저널 사이언스에 기고한 글에서 범코로나바이러스 백신 (universal coronavirus vaccine)의 개발 필요성을 역설했습니다.


연구팀은 지난 20년 간 인류를 위협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코로나 19만이 아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2002/2003년 사이 치명률 10%로 8000명의 생명을 앚아간 사스 (SARS-CoV-1)나 2012년부터 보고되어 무려 34%의 치명률을 보인 메르스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coronavirus (MERS-CoV)) 도 박쥐에서 건너온 베타 코로나 바이러스의 일종입니다. 연구팀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자연계에 매우 흔하다는 점과 종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앞으로 새로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생기지 말라는 법이 없다는 점을 경고했습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미래에 등장할 코로나 바이러스까지 포함한 범용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개발이 쉬운 것은 아닙니다. 사스나 메르스의 경우 다행히 현재 유행하지 않기 때문에 역설적으로 백신 개발이 어렵습니다. 백신을 개발해도 임상 시험을 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아직 인간으로 전파되지 않은 잠재적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역시 마찬가지 이유로 백신 개발이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현재 동물에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전자 지도를 만들고 여러 가지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조사해 광범위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중화 능력을 지닌 항체를 찾아낼 수 있을지 모릅니다. 이런 기반 연구를 통해 앞으로 유행할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과 치료제를 미리 개발하거나 혹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등장했을 때 지금보다 더 빨리 백신을 개발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연구팀은 이번 코로나 19 팬데믹으로 8-16조 달러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면서 다음 번 대유행을 예방하는데, 1/500 이하의 비용만이 들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부터 연구 데이터의 축적과 공유가 필요함을 역설했습니다. 사실 이는 당연한 이야기로 앞으로 다음 번 대유행을 막기 위해 국제 적인 연구 협력 및 공조가 적극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다음 번 대유행은 필연적으로 찾아오겠지만, 결국 인류는 이를 모두 극복할 것이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보이면 보이는 대로 거침 없었던 필립공 어록 모음.사랑과 비판을 동시에 받았던 필립공의 말.
1921년 태어나 거의 1세기를 살다 타계하신 필립공.Duke of Edinburgh. 이제 이세상과 영원한 이별을 며칠 앞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전 그가 남긴 말들은 영원히 남아 있을 듯 합니다. ​ 어떤이는 유머스럽다고 좋아했고. 또 어떤이는 망언이라고 비판을 받았었던 필립공의 글로리어스glorious한 어록들.모든 말들이 황당하기 그지없어서.
2
물어보살 사유리 “자발적 비혼모 엄마+아빠 역할 할 수 있을지 고민” 스벅 카페 논란 재차 사과
이번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에서는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하여 자신이 비혼 출산을 하게 된 계기를 언급했다.오랜만에 방송에 등장한 그의 모습에 보살들은 반가움을 드러냈다고. 이수근은 조카가 지금 얼마나 됐냐고 물었고 사유리는 “이제 4개월됐다”고 대답했다. 그리고는 서장훈에게 왜 연락 없었냐며 “다들 축하해주는데 오빠만 연락이 없었다. 집도
3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40대 여성(간호조무사), 사지마비. 뇌척수염. 복시(물체가 겹쳐 보임) 등 부작용 증상(추정) 나타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은 40대 여성(간호조무사)가 사지마비. 뇌척수염 등의 백신 부작용 증세가 나타나 병원에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연합뉴스 등 복수의 국내 매체가 일제히 보도했다.4월 19일, 복수의 매체는 국민의힘 서정숙(국회 보건복지위) 의원실의 자료를 인용해 경기도 한 병원에 근무하는 45세 여성(간호조무사) A 씨가 지난 3월 12일 아스
4
모더나 백신 모도나(못 오나)? '모더나 백신 국내 위탁 생산 협력 강화?
2020년 12월 29일,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모더나 '스테판 반셀' CEO와의 화상통화를 통해 4,000만 도즈의 모도나 백신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강 대변인은 또, "모더나 백신을 한국 기업이 위탁 생산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강조했
5
"촐랑대는 서민, 이재명과 (김부선)썸씽이 허구라고. 미친 거 아냐? 단편소설 쓰시네"라고 서민 저격한 김부선! "
영화배우 출신 김부선 씨가 이번에는 서민 교수를 저격하고 나섰다. ​김 씨는 4월 11일 자신의 페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연히 당신(서민) 유튜브를 봤다. 김부선 거짓말 운운하며 단편소설을 쓰던데 정신차리라"고 포문을 열었다.​그러면서, '도대체 무슨 근거로 자신(김부선)을 매도하느냐? 미친 거 아니냐?'라고 서 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