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 항공 망해가니 창업주 이상직 의원 일가는 떠났다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0-09-09 17:04:29
  • -
  • +
  • 인쇄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딸인 이수지 이스타홀딩스 대표이사가 이스타항공의 등기이사에서 물러났다.9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수지 대표는 전날 등기이사직 사임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표는 제주항공과의 인수·합병(M&A)에 차질이 빚어지자 이스타항공의 경영 악화에 대한 책임을 지고 7월1일자로 이스타항공의 브랜드마케팅본부장(상무)직에서 사임했다. 이스타홀딩스 대표직은 유지한다.

이스타항공은 이날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이 대표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등기이사에 김유상 경영본부장을 선임했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상법상 등기이사 최소 인원이 3명이기 때문에 임시로 (김 본부장을) 추가 선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임시주총에서는 발행 주식 총수를 1억주에서 1억5천만주로 늘리는 정관 일부 변경안도 통과됐다. 이스타항공은 주주들에게 발송한 임시주총 소집통지서에서 "임시주총일까지 제주항공에서 신규 이사·감사 후보자 통지가 있을 경우 후보로 추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주총은 제주항공이 계약 해지를 통보하기 전에 소집된 것이라고 이스타항공 측은 설명했다.제주항공의 계약 해지 통보가 무효라고 주장하는 이스타항공 입장에서는 계약이 아직 유효하다는 것을 주장하는 차원에서 계속 임시주총을 소집한다는 계획이다.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는 "이번에 정리해고 대상자로 통지된 직원이라도 육아휴직을 신청한 경우 회사가 이를 수리해야 한다"며 "정리해고 대상자에게 육아휴직을 부여한다고 해서 회사에 경제적인 피해는 없으므로 육아휴직 신청이 들어오는 경우 차질없이 받아들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스가 총리의 한국 무시 계속! 반도체 일본 의존 선명성… 문대통령은 얄팍한 축하 관계 개선...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내정에 더해 외교에서도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미·일 전화 정상회담은 20일 열기로 최종 조율 중입니다. 차이잉원( 蔡英文) 대만 총통에게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의 영결식에 참석하는 모리 요시로(森喜郞) 전 총리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수많은 반일 폭거를 거듭해 온 한국이 추파를 보내
2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하락 44.2% 민주당 국민의힘도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역시 나란히 내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2.2%포인트 내린 44.2%로 나타났다.부정평가는 51.7%로 한 주전보다 1.6%포인트 올랐다.
3
길할머니 통장 '서울시 보조금', 입금 즉시 전액 현금 인출. 참여연대 출신 김경률, 페북에 일부 자료 공개..
4
바늘로 100번 찔러도 터지지 않는 코로나바이러스? 바늘이 아니라 나노바늘(nano needle) 사용
헝가리의 한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미세한 바늘로 찔러 풍선처럼 터지기 전에 얼마나 많이 찌를 수 있는지 측정했다고 한다.​완전한 바이러스 입자인 Sars-CoV-2의 너비가 약 80 나노 미터에 불과했고 바늘 끝은 그보다 훨씬 작은 나노니들을 사용했다. 팁은 바이러스의 상단에서 하단으로 이동했다. 결과는 연구원들이 100번 찔러도 바이러스 입자가 거의
5
올해 국가채무비율 상승폭 역대 최대 지난해의 2.6배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의 전년 대비 상승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차 추경 편성 후 국가채무는 역대 최대인 846조9천억원,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역대 최대인 43.9%로 늘어난다.국가채무비율이 작년(38.1%)보다 5.8%포인트 오르며 상승폭이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3.9%P)이나 글로벌 금융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