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차기 총리 스가...그에게서 ‘한국이 안 보인다’

오윤지 특파원 / 기사승인 : 2020-09-06 17:19:31
  • -
  • +
  • 인쇄
일·미 동맹 기축 외교·안보 정책 펼치고

중국 위시한 근린국과 안정적 관계구축

정책집서 ‘한국은 아예 거론조차 안 해’
日 차기 총리 스가...그에게서 ‘한국이 안 보인다’

 

 

차기 일본 총리로 사실상 확정된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눈에는 한국이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가 장관은 5일 블로그를 통해 발표한 정책집에서 "일·미 동맹을 기축으로 한 외교·안보 정책을 펼치고, 중국을 위시한 근린국과의 안정적 관계를 구축하겠다"고 했지만, 한국은 아예 거론하지 않았다.



스가 장관은 6일 산케이신문과 인터뷰에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로 악화한 한일 관계와 관련해 "일·한(한·일) 청구권협정이 일·한(한·일) 관계의 기본"이라며 "그것에 얽매이는 것(구속받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간 일본 정부 대변인 역할을 하는 관방장관 자격으로 청구권 문제는 완전히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에 따라 지난 2018년 한국대법원의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이 한·일 청구권협정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주장해 왔다. 징용 피해자 측이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하려는 것에 대해서는 모든 대응책을 검토 중이라며 보복 조치 가능성을 경고해 왔다.



스가 시대가 열린다해도 징용 문제, 나아가 양국 관계 돌파구를 찾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는 대목이다.



스가 장관은 오는 14일 예정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승기를 굳힌 상태다. 자민당 파벌 7개 중 5개의 지원을 확보했으며, 47개 도도부현(광역지자체)표심까지 싹쓸이 할 태세다. 앞서 2일 출마 기자회견에서는 아베 노선을 확실히 계승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의 비원인 개헌에 대해서는 "헌법 개정은 자민당의 당시(黨是)"라며 개정을 위한 환경을 정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스가 총리의 한국 무시 계속! 반도체 일본 의존 선명성… 문대통령은 얄팍한 축하 관계 개선...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내정에 더해 외교에서도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첫 미·일 전화 정상회담은 20일 열기로 최종 조율 중입니다. 차이잉원( 蔡英文) 대만 총통에게는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의 영결식에 참석하는 모리 요시로(森喜郞) 전 총리에게 메시지를 전달했다. 이런 가운데 수많은 반일 폭거를 거듭해 온 한국이 추파를 보내
2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하락 44.2% 민주당 국민의힘도 하락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가 하락하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지지도 역시 나란히 내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전국 유권자 1천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2.2%포인트 내린 44.2%로 나타났다.부정평가는 51.7%로 한 주전보다 1.6%포인트 올랐다.
3
길할머니 통장 '서울시 보조금', 입금 즉시 전액 현금 인출. 참여연대 출신 김경률, 페북에 일부 자료 공개..
4
바늘로 100번 찔러도 터지지 않는 코로나바이러스? 바늘이 아니라 나노바늘(nano needle) 사용
헝가리의 한 연구팀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미세한 바늘로 찔러 풍선처럼 터지기 전에 얼마나 많이 찌를 수 있는지 측정했다고 한다.​완전한 바이러스 입자인 Sars-CoV-2의 너비가 약 80 나노 미터에 불과했고 바늘 끝은 그보다 훨씬 작은 나노니들을 사용했다. 팁은 바이러스의 상단에서 하단으로 이동했다. 결과는 연구원들이 100번 찔러도 바이러스 입자가 거의
5
올해 국가채무비율 상승폭 역대 최대 지난해의 2.6배
올해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비율의 전년 대비 상승폭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21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4차 추경 편성 후 국가채무는 역대 최대인 846조9천억원, GDP 대비 국가채무비율도 역대 최대인 43.9%로 늘어난다.국가채무비율이 작년(38.1%)보다 5.8%포인트 오르며 상승폭이 외환위기 당시인 1998년(3.9%P)이나 글로벌 금융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