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 뇌물 받은 한명숙 무죄만들기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2-25 18:51:42
  • -
  • +
  • 인쇄
임은정, 중앙지검 검사 겸임... 박범계가 수사권 쥐여줬다

22일 법무부가 발표한 검찰 중간간부 인사에서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은 현 보직에 유임됐다. 법무부는 대신 임 연구관을 서울중앙지검 검사로 겸임 발령을 내 수사권한을 부여했다. 검찰 안팎에선 임 연구관이 감찰 사건 관련 본격적으로 수사를 개시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검찰 인사를 앞두고 검찰 안팎에서는 임 연구관이 대검 감찰과장으로 자리를 옮길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인사를 앞두고 감찰2과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공석이 생긴 것도 이유였다.

그러나 이날 법무부는 보직 이동 없이 임 연구관에서 중앙지검 겸임 발령을 내면서 “임 연구관에게 서울중앙지검 검사로서의 수사권한도 부여하여 감찰 업무의 효율과 기능을 강화했다”고 인사 배경을 밝혔다. 검찰 안팎에서는 신현수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윤석열 검찰총장의 반대 의견 등을 감안해 법무부가 감찰과장에서 반보 후퇴한 것이라는 말이 나왔다.

대검 감찰부 소속을 유지하면서 중앙지검 검사 겸임을 하게 된 임 연구관은 감찰 사건 관련 수사를 개시할 권한을 갖게 됐다. 감찰연구관으로서 검사 비위에 대한 감찰이 가능하고, 중앙지검 검사로서 수사를 진행할 수 있다. 이와 관련 임 연구관은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권한이 없어 제대로 된 감찰 업무를 할 수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임 연구관은 지난 22일 밤 페이스북에 “감찰업무를 담당하는 대검 연구관으로서 이례적으로 수사권이 없어 마음 고생이 없지 않았는데, 어렵사리 수사권을 부여받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른 연구관들에게는 너무나 당연한 수사권이지만 저에게는 특별해 감사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임 연구관은 “여전히 첩첩산중이지만, 등산화 한 켤레는 장만한 듯 든든하다”며 “계속 가보겠다. 봄에게로”라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보이면 보이는 대로 거침 없었던 필립공 어록 모음.사랑과 비판을 동시에 받았던 필립공의 말.
1921년 태어나 거의 1세기를 살다 타계하신 필립공.Duke of Edinburgh. 이제 이세상과 영원한 이별을 며칠 앞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전 그가 남긴 말들은 영원히 남아 있을 듯 합니다. ​ 어떤이는 유머스럽다고 좋아했고. 또 어떤이는 망언이라고 비판을 받았었던 필립공의 글로리어스glorious한 어록들.모든 말들이 황당하기 그지없어서.
2
물어보살 사유리 “자발적 비혼모 엄마+아빠 역할 할 수 있을지 고민” 스벅 카페 논란 재차 사과
이번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에서는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하여 자신이 비혼 출산을 하게 된 계기를 언급했다.오랜만에 방송에 등장한 그의 모습에 보살들은 반가움을 드러냈다고. 이수근은 조카가 지금 얼마나 됐냐고 물었고 사유리는 “이제 4개월됐다”고 대답했다. 그리고는 서장훈에게 왜 연락 없었냐며 “다들 축하해주는데 오빠만 연락이 없었다. 집도
3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40대 여성(간호조무사), 사지마비. 뇌척수염. 복시(물체가 겹쳐 보임) 등 부작용 증상(추정) 나타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받은 40대 여성(간호조무사)가 사지마비. 뇌척수염 등의 백신 부작용 증세가 나타나 병원에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연합뉴스 등 복수의 국내 매체가 일제히 보도했다.4월 19일, 복수의 매체는 국민의힘 서정숙(국회 보건복지위) 의원실의 자료를 인용해 경기도 한 병원에 근무하는 45세 여성(간호조무사) A 씨가 지난 3월 12일 아스
4
모더나 백신 모도나(못 오나)? '모더나 백신 국내 위탁 생산 협력 강화?
2020년 12월 29일,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모더나 '스테판 반셀' CEO와의 화상통화를 통해 4,000만 도즈의 모도나 백신을 공급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발표했다.​강 대변인은 또, "모더나 백신을 한국 기업이 위탁 생산하기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강조했
5
"촐랑대는 서민, 이재명과 (김부선)썸씽이 허구라고. 미친 거 아냐? 단편소설 쓰시네"라고 서민 저격한 김부선! "
영화배우 출신 김부선 씨가 이번에는 서민 교수를 저격하고 나섰다. ​김 씨는 4월 11일 자신의 페북 계정에 올린 글에서 "우연히 당신(서민) 유튜브를 봤다. 김부선 거짓말 운운하며 단편소설을 쓰던데 정신차리라"고 포문을 열었다.​그러면서, '도대체 무슨 근거로 자신(김부선)을 매도하느냐? 미친 거 아니냐?'라고 서 씨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