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와 네이버 주가 급락세 정치권의 인터넷플랫폼 규제 공론화 우려감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9-09 00:04:55
  • -
  • +
  • 인쇄

 

정치권의 인터넷플랫폼 규제 공론화 소식에 카카오와 네이버의 주가가 급락세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8일 오후 1시 2분 기준 카카오 주가는 전일 대비 10.06%(1만5500원) 떨어진 13만8500원을 나타내고 있고 네이버 역시 전일 대비 7.76%(3만4500원) 떨어진 41만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1시 기준 기관과 외국인은 카카오에 대해 엊갈린 매매 행태를 보이고 있는데 각각 75,699주 순매도와 70,165주 순매수를 봉주고 있고, 네이버에 대해서는 기관투자자와 외국인투자자 모두 순매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이날 IT종목의 약세는 정치권의 인터넷플랫폼 규제가 본격적으로 논의되면서 투자자들이 겁을 먹고 투매에 나선 때문입니다.





카카오그룹 계열사는 2015년 45개에서 올해 상반기 기준 118개로 늘었고 이 과정에서 대리운전, 꽃 배달, 미용실 등 대부분 소상공인의 영역에서 낮은 수수료로 경쟁사를 몰아내고, 이후 독점적 위치를 활용해 플랫폼 수수료와 이용 가격을 인상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송갑석ㆍ이동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8개 계열사를 거느린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근절 및 골목상권 생태계 보호 대책 토론회’에서 카카오 등 인터넷플랫폼에 대한 불공정거래 규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송갑석 의원은 “혁신과 성장의 상징이었던 카카오가 소상공인에게 높은 수수료를, 국민에게는 비싼 이용료를 청구하며 이익만 극대화하는 ‘탐욕과 구태’의 상징으로 전락했다”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카카오의 무자비한 사업확장의 문제를 강력히 지적하고 소상공인이 체감할 수 있는 상생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서면으로 보낸 축사를 통해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은 8월 임시 국회에서 구글ㆍ애플 등 앱 마켓 사업자가 특정 결제 방식을 강제하지 못하도록 하는 일명 구글 갑질 방지법을 처리한 바 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