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옥서 에세이 책낸 전자발찌 살인마 강윤성 "아내위해? 인세는 다른 여자 보냈다"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6 08:31:15
  • -
  • +
  • 인쇄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끊고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56)이 교도소 복역 중 자전적 에세이를 출판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2009년 청송교도소에서 수감 생활을 하던 강윤성은 작가 김모씨에게 "아내와 불쌍한 아이들을 위해 무언가를 하고 싶다"며 출판을 부탁했습니다.



이를 승낙한 김씨에게 강윤성은 몇 달에 걸쳐 자필 원고를 보냈고 이를 엮어 2010년 5월 책을 발행했습니다. 책에서는 강윤성이라는 이름 대신 강우영이라는 가명을 사용했습니다.



전자발찌 살인마, 강윤성 에세이집




전자발찌 성폭행 살인마 강윤성이 쓴 자선적 에세이



전자발찌(위치추적전자장치) 훼손 전후로 여성 2명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강윤성이 10여년 전 수감 당시 자기반성을 철저히 하며 가족애가 강한 모범적 전과자로 자신을 묘사하는 자전적 에세이를 쓴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1. 필명 강우영

강우영이라는 필명으로 책에 등장하는 강윤성은 '인생의 절반을 감옥에서 보낸 한국의 빠삐용'으로 묘사됐습니다. 전과 14범 상태에서 최근 붙잡힌 그는 책에서는 전과 9범으로 나옵니다.



"가족이라는 말만 떠올려도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가족의 모든 고통이 나에게서 비롯됐다는 생각에 죽고만 싶다"등의 내용이 책에 나옵니다.



2. 첫인세 200만원 아내 아닌 다른 여성에게 입금

강윤성은 첫 인세 200만원을 아내라는 여성에게 입금해 달라고 작가에게 부탁했습니다. 그러나 그 여성은 아내가 아니었습니다.



"나를 닮아 머리가 좋다"며 대기업에 취업했다고 책에 언급한 아들 역시 거짓으로 드러나는 등 문제점을 뒤늦게 깨닫고 작가는 강윤성과 연락을 끊었습니다.



"당시 출판사가 강윤성의 책 2000부를 인쇄했으나, 거의 판매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500부 정도만 남기고 파본했고, 출간 1년 후 계약도 종료했다"


송파결찰서는 강윤성의 심리면담과 사이코패스 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프로파일러 4명을 투입해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경찰은 오는 7일 강윤성을 검찰에 구속 송치할 예정입니다.

강윤성 전자발찌 끊고, 여성 2명 살해



성범죄 등 전과 14범인 강윤성은 지난달 26일 오후 9시 30분쯤 집에서 40대 여성 A씨를 살해한 뒤, 이튿날 오후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했습니다.



사흘 뒤인 29일 오전 3시쯤에는 50대 여성 B씨를 차량에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강윤성은 평소 알고 지내던 A씨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거절당하자 실랑이 끝에 A씨를 살해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씨의 신용카드로 596만원 상당의 휴대전화 4대를 산 뒤 되판 강윤성은 B씨에게 진 빚 일부를 갚으려고 했으나, 2000만원을 전부 갚으라는 요구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이다영 남편 조씨, 반박 "1년 동거, 대놓고 외도"
배구 선수 이다영의 남편 조모씨가 이다영과 외도한 사실을 인정하는 내용이라며 한 남성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조씨는 11일 TV조선을 통해 “이다영이 연예인병 같은 게 생겨 ‘난 너 아니어도 돼, 난 누굴 만날 거야’ 같은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했다”고 말했다. 조씨가 이다영의 외도 증거로 공개한 메시지에는 한 남성이 “당연히 알고 있죠. 저희가 지금 사귀는
2
의전원 입학취소된 조민 "의대 졸업하지 않은 의사가 나왔다"
​최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이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의 입학을 취소했는데도 조씨는 한일병원에서 근무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조씨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외과 분야에서 '담당의'로 환자들을 돌보고 있었다. 현재는 다른 분야 전공과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병원 측에 따르면, 조씨 이름이 외과 병동 내 입원실 환자카드에 담당의로
3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불러 조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월11일 이 사건 핵심인물 중 한 명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불러 조사한다. 수년간 동업자 관계였던 민간사업자 쪽이 각자도생을 택하면서, 검찰 수사 초반부는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김씨 혐의가 집중적으로 부각되는 모양새였다. 검찰 특수통 출신들로 변호인단을 꾸린 김씨는
4
김부선, 옛사랑 이재명대신 이낙연 투표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운동 선언 모태행동 대장 김부선!!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과거 교체했었다고 주장하는 배우 김부선씨가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상대 후보였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뽑았다고 밝혔습니​김부선 페이스북에 의하면 "천하의 컴맹인 제가, 생일에 카톡(카카오톡)선물받기도 할 줄 몰라 다 돌려드린 제가 무려 나흘이 걸려 민주당 국민경선 선거인단 가입에 성공했다"
5
이낙연 지지자들 “내일(10월 14일) 경선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이낙연 지지자들이 이재명 후보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이들은 "이낙연 캠프와는 별개로 지지자들이 뜻을 모았다"며 "민주당을 상대로 100명의 권리당원들이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일부 강성 지지자들은 당무위원회 결정과 무관하게 10월 14일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