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박중훈도 화천대유에 266억원 투자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8 10:11:05
  • -
  • +
  • 인쇄

 

영화배우 박중훈 씨가 본인 소유의 일상실업을 통해 대장동 개발 사업에 초기 투자금을 댄 회사에 266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박 씨는 일상실업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에 투자자로 참여한 엠에스비티에 2015년부터 고율의 금리로 거액을 빌려줬다.

화천대유는 지난 2015년 엠에스비티에서 60억 원을 빌렸는데 이 자금은 화천대유의 토지·사업 계약금 지급과 초기 운영비 등에 쓰였다.엠에스비티는 일상실업에서 2015년 20억 원, 2017년 54억 원을 각각 연 12%의 이자율로 빌렸다.

박씨가 엠에스비티의 화천대유 초기 투자에 ‘돈줄’ 역할을 한 것이다. 일상실업이 투자한 사모펀드 '리딩전문투자형 사모 부동산투자신탁 제1호'가 엠에스비티에 250억 원을 빌려주기도 해 2019년 기준 누적 대여액은 266억원에 달했다.

엠에스비티는 2017년 화천대유에 빌려준 자금을 131억 원의 투자금으로 전환하면서 대장지구 사업부지의 우선수익권을 얻었다. 엠에스비티는 2019년 31억 원의 순손실로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지만 2020년 대장동 투자수익 327억 원을 받아 248억 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박씨측은 엠에스비티에 자금을 빌려준 것은 맞지만 그 돈이 화천대유에 들어갔는지는 알지 못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측 소속사인 나무엑터스는 기자들에게 “배우 개인의 사생활인 만큼 자세한 확인은 어렵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