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박중훈도 화천대유에 266억원 투자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9-28 10:11:05
  • -
  • +
  • 인쇄

 

영화배우 박중훈 씨가 본인 소유의 일상실업을 통해 대장동 개발 사업에 초기 투자금을 댄 회사에 266억원을 빌려준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박 씨는 일상실업을 통해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에 투자자로 참여한 엠에스비티에 2015년부터 고율의 금리로 거액을 빌려줬다.

화천대유는 지난 2015년 엠에스비티에서 60억 원을 빌렸는데 이 자금은 화천대유의 토지·사업 계약금 지급과 초기 운영비 등에 쓰였다.엠에스비티는 일상실업에서 2015년 20억 원, 2017년 54억 원을 각각 연 12%의 이자율로 빌렸다.

박씨가 엠에스비티의 화천대유 초기 투자에 ‘돈줄’ 역할을 한 것이다. 일상실업이 투자한 사모펀드 '리딩전문투자형 사모 부동산투자신탁 제1호'가 엠에스비티에 250억 원을 빌려주기도 해 2019년 기준 누적 대여액은 266억원에 달했다.

엠에스비티는 2017년 화천대유에 빌려준 자금을 131억 원의 투자금으로 전환하면서 대장지구 사업부지의 우선수익권을 얻었다. 엠에스비티는 2019년 31억 원의 순손실로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지만 2020년 대장동 투자수익 327억 원을 받아 248억 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박씨측은 엠에스비티에 자금을 빌려준 것은 맞지만 그 돈이 화천대유에 들어갔는지는 알지 못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측 소속사인 나무엑터스는 기자들에게 “배우 개인의 사생활인 만큼 자세한 확인은 어렵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이다영 남편 조씨, 반박 "1년 동거, 대놓고 외도"
배구 선수 이다영의 남편 조모씨가 이다영과 외도한 사실을 인정하는 내용이라며 한 남성의 메시지를 공개했다. 조씨는 11일 TV조선을 통해 “이다영이 연예인병 같은 게 생겨 ‘난 너 아니어도 돼, 난 누굴 만날 거야’ 같은 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했다”고 말했다. 조씨가 이다영의 외도 증거로 공개한 메시지에는 한 남성이 “당연히 알고 있죠. 저희가 지금 사귀는
2
의전원 입학취소된 조민 "의대 졸업하지 않은 의사가 나왔다"
​최근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이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씨의 입학을 취소했는데도 조씨는 한일병원에서 근무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조씨는 지난달까지만 해도 외과 분야에서 '담당의'로 환자들을 돌보고 있었다. 현재는 다른 분야 전공과정으로 이동한 것으로 보인다. ​병원 측에 따르면, 조씨 이름이 외과 병동 내 입원실 환자카드에 담당의로
3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불러 조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0월11일 이 사건 핵심인물 중 한 명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불러 조사한다. 수년간 동업자 관계였던 민간사업자 쪽이 각자도생을 택하면서, 검찰 수사 초반부는 유동규(구속)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과 김씨 혐의가 집중적으로 부각되는 모양새였다. 검찰 특수통 출신들로 변호인단을 꾸린 김씨는
4
김부선, 옛사랑 이재명대신 이낙연 투표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운동 선언 모태행동 대장 김부선!!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과거 교체했었다고 주장하는 배우 김부선씨가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상대 후보였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뽑았다고 밝혔습니​김부선 페이스북에 의하면 "천하의 컴맹인 제가, 생일에 카톡(카카오톡)선물받기도 할 줄 몰라 다 돌려드린 제가 무려 나흘이 걸려 민주당 국민경선 선거인단 가입에 성공했다"
5
이낙연 지지자들 “내일(10월 14일) 경선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이낙연 지지자들이 이재명 후보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낼 것으로 알려졌다.​이들은 "이낙연 캠프와는 별개로 지지자들이 뜻을 모았다"며 "민주당을 상대로 100명의 권리당원들이 이름을 올릴 것"이라고 밝혔다.​일부 강성 지지자들은 당무위원회 결정과 무관하게 10월 14일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겠다는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