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막장 드라마 '펜트하우스3' 시청률 하락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4 10:44:05
  • -
  • +
  • 인쇄

 

 

무리한 전개와 마구잡이식 설정으로 최악의 막장 드라마로 통하는 김순옥 작가의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가 위기를 만났다. 지난 4일 시즌3으로 돌아온 '펜트하우스'는 감옥에 갇힌 주인공들이 편 가르기, 배신과 연합, 갖은 편법을 통해 탈출하고 돌아와서도 또다시 저지르는 악행 등의 이야기로 시작했다.
무리한 전개가 발목을 잡았다. 김 작사는 SBS를 통해 "'순옥적 허용'은 개연성의 부족함 때문에 생긴 말이지 않나 싶다. 인정한다. 많은 사건이 터지고 급작스럽게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다 보니, 캐릭터의 감정이 짚어지지 않고, 죽었던 사람이 하나둘 살아나면서 시청자들이 혼란스러웠을 것"이라고 한 바 있다.
지난 11일 방송에서 박은석이 죽은 로건 리의 친형 알렉스 리로 등장한 에피소드도 황당한 전개였다. 로건 리의 친형이 갑자기 등장한 것도 개연성 측면에서 문제가 됐지만, 알렉스 리의 패션이 지적의 대상이 됐다.
알렉스 리는 레게머리, 문신 등 파격적인 모습으로 등장했는데, 이를 두고 해외 팬들이 흑인을 희화화했다며 "인종 차별"이라고 비판했다. 박은석은 영어로 "아프리카계 미국인 사회에 해를 끼치거나, 조롱하거나, 무례하게 하려는 의도가 없었다"며 "캐릭터의 외모로 인해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드린다. 잘못된 시도였다"고 사과했다.
제작진은 14일 지금까지도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내부에서 대응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펜트하우스' 시즌3 시청률은 1회 19.5%(닐슨코리아)를 기록했으나 2회에서는 17.5%로 다소 주저앉았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박수홍 충격적인 성적 취향? "뒤도 안 돌아보고 도망" 수시로 잠수 이별 과거 가세연 폭로 내용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방송인 박수홍의 과거를 폭로했다.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8일 '박수홍 혼인신고 김다땡 매력 비밀은?'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이날 김용호는 박수홍의 깜짝 결혼 발표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지금까지 여자친구에 대해 이야기한 적 없다. 본인
2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해 대권 도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국민의힘과 손잡고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입당 시점에 대해선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
3
문재인 '백자천공주병세트' 맞춤선물받고, 혁민동지가 만든 쥴리뮤비 제작자 백재길
윤석열 전 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모욕.조롱하는 내용의 뮤직 비디오 '나이스 쥴리' 제작자인 가수 백자가 3년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블랙리스트 피해 예술인??"으로 지정돼 오찬을 함께 하고, 선물까지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문제의 뮤직비디오 제작에 참여한 또 다른 인물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전국지지 모임 대표였습니
4
이준석대표 없는 윤석열의 국민의힘 입당식
제3지대에서 중도확장 등을 내걸겠다며 지난달 29일 정치 참여를 선언한 윤석열 대선 예비 후보가 30일 전격 국민의힘에 입당을 결정했습니다.​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서를 작성했습니다.​7월 30일 오후 1시 50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를 찾은 윤석열 전 총장은 취재진에게 &q
5
윤석열돕는 국민캠프 법률팀 '서초동 어벤저스'
윤석열 캠프 법률팀은 대선 도전을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캠프 바깥에 있는 느슨한 외곽 조직입니다. 캠파 사무실은 광화문에 있지만, 법률팀은 서초동 법조타운 주변 법조인들이 활동하는 일종의 테스크포스(TF)입니다.​최근엔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고 윤석열 전 총장 부인 김건희(49)씨와 장모 최모(75.구속)씨의 과거 행적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