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무상감자 이후 유상증자 추진 밑 빠진 독에 물붓기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5-12 10:46:16
  • -
  • +
  • 인쇄

 

삼성중공업이 무상감자 이후 유상증자 를 전격 추진하는데 재무구조가 악화되면서 선제적으로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라는데 조선업계 일각에서는 일련의 조치가 근본적인 처방은 못된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6년 동안 두 차례나 대규모 유상증자를 단행했음에도 시간이 지나면 다시 재무구조가 악화되는 일이 반복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는 진단인데 당장의 유상증자도 중요하지만 악성재고자산 을 매각하고 수익성 높은 수주를 따내 2015년부터 지속된 적자의 늪에서 빠져 나와야 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1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 4일 발표한 액면가감액방식 의 무상감자와 1조원 규모의 유상증자 추진을 위해 준비를 서두르고 있는데 삼성중공업은 다음달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해 무상감자를 승인하고, 곧이어 유상증자 세부계획도 확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삼성중공업의 유상증자는 지난 2016년과 2018년에 이어 올해로 세 번째로 삼성중공업은 2016년 1조1409억원, 2018년 1조4088억원 유상증자를 단행했고 올해 계획대로 1조 유상증자가 마무리된다면 6년여 만에 총 3조5497억원 규모의 자금이 투자되는 셈입니다.





문제는 유상증자 이후에도 삼성중공업의 재무상황이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다는 점인데 2015년 말 305.6%로 악화됐던 삼성중공업의 부채비율(연결기준)은 유상증자 효과로 2016년 174.4%, 2018년 111.7%로 개선됐는데 그러나 2019년 159.1%, 지난해 247.5%로 다시 악화되는 추세입니다.





이 기간 차입금의존도는 더 심각해졌는데 삼성중공업의 차입금의존도는 2015년 29.1% 수준이었으나 지난해는 37.5% 수준까지 악화됐고 또 단기차입금의존도는 14%에서 27.3%로 두 배 가까이 나빠졌습니다.





삼성중공업이 유상증자를 단행하고서도 재무구조 개선에 실패한 것은 결국 지속된 적자 탓으로 분석되는데 삼성중공업은 그동안 조선업황 위축과 악성 재고자산에 대한 평가손실 등으로 2015년 이후 6년 연속 적자를 끊어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까지 삼성중공업의 누적 영업손실은 4조4446억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는데 올해 1분기에도 5068억원의 영업손실을 발표하면서, 연간기준 적자를 낼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을 내놨는데 지금까지 유상증자를 통해 차입금을 일거에 상환하더라도 다시 차입금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구조가 고착화되고 있습니다.





이에 조선업계에서는 삼성중공업이 악성 재고자산을 매각하고 수익성 중심으로 수주를 늘려갈 필요가 있다는 의견인데 삼성중공업은 현재 총 5척의 드릴십(Drill ship)을 재고자산으로 보유하고 있고 이는 미국과 노르웨이, 그리스 등의 선주가 수주 계약을 해지하면서 어쩔 수 없이 떠안은 악성재고입니다.





드릴십 탓에 삼성중공업은 올해 1분기 2140억원의 평가손실을 감수해야 했고 평가손실 규모는 삼성중공업 1분기 영업손실의 42% 수준에 달하고 향후 삼성중공업이 드릴십을 모두 매각하는데 성공한다면 더 이상 평가손실을 걱정할 필요가 없는데다 상당한 현금을 확보할 수 있게 됩니다.





그나마 올해 조선업의 호황으로 수주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는 것이 위안인데 삼성중공업은 올 1분기 51억 달러 규모의 수주계약을 체결했고 올해 연간 수주목표액인 91억 달러의 56%에 달하는 규모로 올해 남은 기간에도 이 같은 흐름으로 수주를 늘려간다면 수주된 배가 인도될 내년 혹은 내후년에는 수익성이 대폭 개선될 수 있습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삼성중공업은 그동안 너무나 심한 적자의 늪에 빠져 있었기에 과거 두 차례나 유상증자를 단행했지만 재무구조를 개선하지 못했다"며 "올해는 12년 만에 찾아온 호황이 유지되고 있어 악성 재고자산만 매각한다면 적자에서 탈출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얀센 백신(코로나19), 국내 첫 사망 사례 나와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사망한 첫 사례가 나왔다.6월 13일 대구에서 얀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접종한 30대 A 씨가 6월 13일 숨졌다.숨진 A(38세) 씨는 대구 수성구 소재 한 의원에서 6월 10일 얀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고 4일째되는 6월 13일 새벽 3시경 사망했다.​A 씨는 접종 첫날인 6월 10일에는 몸살기에 발열, 다음 날
2
심화되는 택배 파업 대란 ‘주 6일 근무에 하루 2시간 자고 출근도...
주 6일 근무 등 장시간 노동에 시달리던 택배노동자가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택배노동조합(택배노조)은 노동자 과로사 방지책 마련을 촉구하며 지난 9일부터 총 택배파업에 들어간 상태다.​​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는 13일 롯데택배 성남 운중대리점 소속 조합원 임모 씨(47)가 자택에서 잠을 자던 중 뇌출혈로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에 놓였다
3
국세청, 2021 근로장려금 6월 지급일 15일 114만 가구에 금액 5208억원 조기 지급 자격요건 지급제외 심사요건
국세청이 2020년 하반기분 근로장려금 자격요건에 해당하는 114만 가구에 5208억원을 오는 15일 일괄 금액 지급한다.​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에 봉착한 저소득 근로자 가구를 신속히 지원하기 위해 심사기간을 최대한 단축해 법정기한 6월 30일 보다 지급일을 15일 앞당겨 조기 지급키로 했다.​​지난해 9월, 올해 3월 신청한 가구는 평균금액 46만
4
이스타항공 인수자 종합건설업체 '㈜성정'으로 사실상 확정 쌍방울 컨소시엄 탈락
기업회생절차를 밟고 있는 이스타항공의 인수자가 종합건설업체 '㈜성정'으로 사실상 확정됐습니다.​​16일 이스타항공 내부 관계자에 따르면 성정은 이날 서울회생법원으로부터 이스타항공 우선 매수권 행사 관련 공문을 받았는데 성정은 인수를 확정했고 조만간 매수권 행사를 내용으로 법원에 통보할 예정입니다.​​이번 매각은 인수의향자를 미리 확보한 상태에
5
머스크 헛소리 비트코인 다시 4만달러 돌파
비트코인 상승세가 심상치 않다. 14일(현지시간)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38분 현재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12.8% 오른 4만549.09달러(4,537만 원)에 거래됐다. 비트코인이 4만 달러(약 4,476만 원)를 넘어선 것은 지난달 27일 이후 18일 만이다.비트코인의 상승세는 전날 머스크 CEO의 트위터에서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