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80% + 당원 20% 절충안 , 국민의힘 '역선택방지' 조항 넣지 않기로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6 10:49:02
  • -
  • +
  • 인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선거관리위원회가 5일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도입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5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일반 여론조사 100%'로 진행할 계획이던 1차 컷오프 투표에 '당원투표 20%'가 반영된다.



대신 최종 후보 선출을 위한 여론조사에서는 '본선 경쟁력'을 묻는 식으로 보완책을 마련했다. 역선택 방지 조항을 놓고 갈등해온 상황에서 절충안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4시께부터 오후 10시 45분까지 7시간 동안 이어진 회의에서 이같이 결론 내렸다.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지금까지는 역선택을 놓고 안을 만들다 보니 찬반이 자꾸 엇갈렸다"며 "발상의 전환을 해서 '후보의 본선 경쟁력이 얼마나 있느냐'는 시각에서 논의를 진행해 만장일치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1차 컷오프 투표 비율을 '국민 여론조사 100%'에서 '당원 투표 20%, 국민여론조사 80%'로 조정하고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본경선 투표는 '당원 50%+여론조사 50%' 비율을 유지하되 여론조사에서 '본선 경쟁력'을 측정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