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주 중국게임시장 재개방 조짐에 동반 강세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7-06 11:43:32
  • -
  • +
  • 인쇄

 

엠게임이 장 초반부터 급등하고 있는데 5일 오전 11시 37분 엠게임은 전 거래일 대비 1840원(19.15%) 오른 1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PC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을 서비스하는 엠게임은 지난달 열혈강호의 중국 매출이 2005년 서비스 이래 역대 최대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무협 만화 '열혈강호'를 원작으로 만든 MMORPG 게임으로 엠게임은 열혈강호의 원작 만화가 중국을 배경으로 그려진 만큼 중국 서비스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현재까지도 열혈강호는 중국 이용 자들에겐 지금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데 지난해 열혈강호 온라인의 총 매출은 150억원으로 엠게임 전체 매출의 35% 수준을 차지하고 있고 이중 절반 이상이 중국 로열티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최근 펄어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의 중국 판호 발급 소식이 알려지면서 국내 게임업체들의 중국 진출 기대감이 커진 가운데 일찌감치 중국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엠게임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중국 게임시장이 다시 열리면서 기존에 중국 게임시장에 진출한 기업들의 실적에 대해 투자자들이 다시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사드보복이후 중국시장에 대한 게임판호가 나오지 않으면서 기존에 판호를 받은 게임업체들만 서비스되고 있었을 뿐 이후 새로 개발된 신작게임들은 중국업체를 통해 카피게임이 중국시장에 먼저 유통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중국 정부 당국도 게임개발에 있어 중국 업체들의 기술적 축적인 잘 되어 있지만 창의력에서는 우리나라와 수준차이를 보이고 있어 그 동안 계속 우리나라 게임의 중국시장 접근을 막아 왔는데 일종이 보호무역장벽이 존재해 왔습니다





하지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이 높아지면서 우리나라 기업과 상품에 대한 문호를 다시 개방할 수 밖에 없게 된 것입니다





우리나라 신작 게임이 중국시장에 런칭될 경우 그 동안 시장을 키워온 중국산 짝퉁게임들은 설 자리를 읽게되고 이는 중국 젊은층에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해 주던 온라인 게임업체들의 연쇄도산을 가져올 수 있는 사안이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중국정부가 위험을 무릎쓰고 게임시장 개방에 나선 것은 오랜동안 불공정 교역의 대상으로 게임시장이 지적되면서 더 이상은 보호무역주의를 강제하여 자국 산업을 보호하는데 한계에 도달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인 게이머들도 한국산 오리지널 게임을 즐길 수 있어야 하는데 여지껏 짝퉁게임을 강요받고 있어 중국인 게이머들의 불만이 높아질데로 높아진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엠게임을 비롯해 국산 게임들의 중국시장 진출이 앞으로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어 게임업계 전반에 매수세가 유입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