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관련주 세계 최대 규모 자동차 전시회 상하이 모터쇼 19일 개막에 관심 고조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4-19 11:43:58
  • -
  • +
  • 인쇄

 

세계 최대 규모의 자동차 전시회인 상하이 모터쇼가 19일 개막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전한 유행 속에서 올해 세계에서 유일하게 개최되는 대형 모터쇼입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날로 커지는 전기차 시장을 놓고 전통 완성체 업체들과 친환경차 전문 업체들이 한 데 뒤섞여 치열한 경쟁을 벌입니다.





19일 주관 기관인 중국자동차공업협회에 따르면 19회째를 맞는 '2021 상하이 모터쇼'는 이날부터 28일까지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열립니다.





격년으로 개최되는 상하이 모터쇼는 세계 최대 규모 모터쇼로 손꼽힙니다.





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2019년 열린 상하이 모터쇼에는 1천여개 회사가 참여해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차량 76대를 포함, 1천500여대의 차량을 전시했고 그해 관람객은 100만명에 달했습니다.





'변화를 끌어안다'(EMBRACING CHANGE)를 구호를 내건 올해 상하이 모터쇼에도 세계 1천여개 완성차 및 자동차 관련 업체들이 참여하는데 올해 전시장 면적은 지난 행사 때와 같은 36만㎡에 달합니다.





코로나19의 여전한 유행 속에서 상하이 모터쇼는 올해 세계에서 유일하게 열리는 대형 모터쇼라는 점에서 세계 자동차 기업들은 상하이 모터쇼를 사세 확장의 중요 무대로 활용하려 합니다.





과거 상하이 모터쇼는 세계 최대 규모인 중국 자동차 시장 마케팅을 위한 행사의 성격이 강했습니다.





그러나 올해는 다른 세계 정상급 모터쇼가 열리지 못하게 되면서 상하이 모터쇼가 세계 자동차 업계의 변화를 보여주는 풍향계 역할을 하게 됐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이런 분위기를 반영하듯 폴크스바겐, 아우디, 메르세데츠 벤츠, BMW, 포드, 제너럴모터스, 현대기아차, 도요타, 혼다를 비롯한 주요 전통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상하이자동차, 창안차, 지리차, 둥펑차 등 중국의 토종 브랜드들이 총출동합니다.





아울러 전기차 시장을 주도하는 미국의 테슬라, 중국의 전기차 '삼총사'로 불리는 웨이라이(니오)·샤오펑(엑스펑), 리샹(리오토) 등 세계 주요 전기차 전문 업체들도 모두 대형 부스를 마련해 관객들을 만납니다.





올해 상하이 모터쇼의 최대 관전 포인트로는 전기차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든 전통 완성차 업체들과 기존 시장 주도권을 쥐고 있는 전기차 전문 업체 진영 간의 대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중국을 물론 세계적으로 자동차 시장은 전기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는 중입니다.





중국 시장만 놓고 보면, 2020년 전체 자동차 판매량은 2천531만대로 전년 대비 2.0% 감소했고 이런 가운데서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와 순수 전기차(BEV)를 합친 신에너지차(친환경차) 판매량은 136만7천대로 전년보다 10.9% 늘어났습니다.





글로벌 신용 평가사 피치는 최근 펴낸 보고서에서 현재 4%가량인 세계 전기차 판매 비중이 2040년 최대 45%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관측했습니다.





폭스바겐이 최근 새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를 내놓은 것을 비롯해 세계 주요 전통 완성차 업체들은 제대로 양산 체제를 갖추고 전기차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이에 기존 주도권을 지키려는 전기차 전문 업체 진영과 야금야금 빼앗긴 시장을 탈환하려는 전통 자동차 업체 진영 간의 치열한 다툼이 예고됐습니다.





중국 경제일보는 "폭스바겐, 아우디, 벤츠, BMW, 도요타, 현대 등 전통 완성차 업체들이 상하이 모터쇼에서 모두 새 전기차를 내놓을 것"이라며 "2021년은 전통적 자동차 업체들의 '역습의 해'로 기록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커넥티드 카,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기수 혁신도 올해 상하이 모터쇼의 주요 주제 중 하나입니다.





이번 오토쇼에는 수년간 자율주행 플랫폼을 연구해온 바이두(百度)와 화웨이(華爲) 등 관련 업체들의 전시장을 모아 놓은 대규모 자동차 과학기술 전용관이 따로 차려졌습니다.





한편, 상하이 모터쇼가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여전히 유행 중인 가운데 주최 측은 방역 차원에서 모든 입장객에게 1주일 이내에 발급받은 코로나19 확진 검사 음성 증명서를 요구합니다.





상하이 모터쇼는 글로벌 시장의 중심이 다시 중국이 되고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주는 사례인데 중국과 척을 지고는 우리 기업들의 미래도 어두울 수 밖에 없다는 사실을 잘 보여줍니다





중국은 세계의 공장에서 세계의 시장으로 변모하고 있고 이제는 글로벌 브랜드들의 각축장이 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손정민 목격자 사진 찍은 이유 '주머니 뒤져 도둑인 줄 알았다'
한강에서 실종됐다 닷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고(故) 손정민 씨(22) 아버지 손현 씨(50)가 목격자들의 진술과 관련해 "함께 있었던 정민이 친구 A씨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손정민 목격자 사진에서는 정민 씨가 누워있고, 친구 A씨가 옆에 쪼그려 앉아 있는 모습이 담겼는데요. 정민이 아버지 손현 씨는 &quo
2
머스크, 비트코인 팔아버리고 도지코인 선택한 듯 “가상화폐 폭락 징조에 머스크 못 믿겠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가 일론 머스크의 갑작스러운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와 관련해 “믿을 수 없는 사람”이라고 비판했다.뉴욕타임스는 “머스크는 대형 암호화폐 후원자였으나 테슬라 차 구매 대금으로 비트코인을 받아들이는 것을 중단한다면서 돌연 방침을 뒤집었다. 그는믿을 수 없는 Narrator가 될 수 있다.”고 비판했다.또, 머스크가 결제 중단을 발표하기 전
3
문재인 대통령 '부동산 문제로 심판 받아'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키겠다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고, 지난 재보선에서 엄중한 심판을 받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과 출입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지난 4년간 가장 아쉬웠던 점은 역시 부동산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문 대통령은 "
4
“영끌족 어쩌나” 은행 주담대 금리 20개월 만에 최고치 찍었다 ‘
시중은행의 가계대출 금리가 잇따라 오르면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투자)에 나섰던 대출자의 이자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미국의 금리 인상 신호와 함께 금융당국의 가계대출 조이기 등이 금리인상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 3월 예금은행의 가계대출 금리는 연 2.88%로 2월 2.81%보다 0.07%포인트 올랐다.
5
국민의힘 신임 당대표 6월 11일 선출
국민의힘이 다음 달 11일 전당대회를 열어 당대표와 최고위원등을 선출하기로 했다. 후보 등록은 오는 22일 마감된다. 당 대표 및 최고위원 선출을 위한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는 11일 국회에서 1차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도부 선출 일정을 확정했다.당 대표 선거에 출마할 주자들이 10명 안팎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선관위는 후보 등록을 마친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