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부산 공연 코로나19 급증에 8월로 연기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2 14:05:10
  • -
  • +
  • 인쇄

 

가수 나훈아가 오는 23∼25일 부산 벡스코 공연을 다음 달로 연기한다. 나훈아 콘서트 예매처인 예스24는 21일 예매 페이지 공지를 통해 23∼25일 벡스코 제1전시장 1홀에서 개최하려던 '나훈아 어게인 테스형' 부산 콘서트를 다음 달 20∼22일 같은 장소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예매처는 "내달 1일까지 비수도권 임시공연장 공연 금지 관련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발표에 따라 공연을 연기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날 중대본은 체육관, 공원, 컨벤션센터 등 등록 공연장이 아닌 시설을 활용하는 모든 공연을 비수도권에서도 다음 달 1일까지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등록 공연장 밖에서의 공연을 금지하는 지침은 당초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는 수도권에만 내려졌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비수도권으로도 확대됐다. 벡스코에서 열리는 나훈아 공연도 개최가 불가능해졌다.
나훈아 부산 콘서트는 당초 회당 최대 4천 명 규모로 하루 2회씩 총 6회 진행될 계획이었다. 최근 부산에서 하루 확진자가 97명에 이르는 등 역대 최고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대규모 콘서트를 강행하는 것에 대해 시민들의 불만이 커졌다.
기타리스트 신대철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배들은 겨우 몇십 명 오는 공연도 취소하고 있다"며 "가왕이시라 한번쯤 자제하시는 미덕 따위 필요 없으신가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달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벡스코에서 진행될 예정이던 '내일은 미스터트롯' 톱 6의 부산 콘서트도 중대본의 이번 발표에 따라 취소됐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도심 주택 공급난에 오피스텔 도시형생활주택 규제 완화’ ​ 중대형 오피값 고공 상승 예상
도심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관련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이에 더해 정부의 기금 지원과 세제 혜택까지 주어진다.이번 대책은 수요가 많은 도심 주택 공급 물량 확대와 아파트 공급 속도 가속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빠른 시일 안에 공급 물량을 늘려서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집값을 잡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대규모 택지에 도시기
2
곽상도 "화천대유 이익구조 설계자,개발 사업 주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라는 회사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소유자를 알려 드린다"며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TF를 구성했다는데 곽상도 의원님을 포함한 내부자들을 먼저 조사하시기를 권한다"고 말했습니다.​1. 화천대유 이익구조 설계자 이재명국민의힘 곽상도
3
BTS 정국, 친형에게 용산 40억 아파트 증여
그룹 방탄소년단(BTS) 막내 정국이 친형에게 서울 용산구의 싯가 40억대 아파트를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한국은 16일 방탄소년단 정국이 2019년 7월 매입한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용산시티파크 17층 아파트를 지난해 12월 친형 전정현씨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정국의 형인 전정현씨는1995년 6월생으로, 정국의 두 살 터울 형이다. 그는 인스타그램
4
홍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댓글 "물통 들고나가 조국 차나 닦아라" 조롱 글 넘쳐
국민의힘 홍준표 예비 대선후보는 9월 16일 밤, 자신의 페북 계정에 글을 올려 "(조국) 사건은 제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라고 주장했다.​그는, "조국 수사는 여권 내 권력 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야권)이 흥분하는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q
5
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토론 윤석열 “나는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
국민의힘 대선후보 8명이 16일 첫 TV토론에 나섰다.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선 앞서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홍준표 의원과, 추격에 나선 유승민·원희룡·최재형·황교안·하태경·안상수 후보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세에 몰린 윤 전 총장은 “나는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이라고 했고,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탄 홍 의원은 “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