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 정권에 대한 비리수사를 수행한 전직 검찰총장을 대선후보로 선출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6 17:29:53
  • -
  • +
  • 인쇄

"한국의 제1야당이 현 정권에 대한 비리수사를 수행한 전직 검찰총장을 대선후보로 선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불롬버그는 윤석열 후보가 상대적으로 정치 신인이며 경선 과정에서 광주 민주화항쟁을 무력으로 진압한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 듯한 발언 등의 실수로 타격을 입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언론은 윤석열의 일본에 대한 태도에 주목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윤석열 전 총장이 영토나 역사문제에서는 "당당한 입장을 견지한다"고 하면서도 일본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가치를 공유하는 이웃으로 규정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징용문제나 위안부 문제, 안보, 경제, 무역 등을 그랜드 바겐(일괄타결)으로 타개해야 한다는 과거 윤석열의 주장도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에 대해서는 대일 강경파 이미지가 강하다고 소개했습니다.

다만 이재명이 영토나 역사문제에서는 '단호하게 대처한다'고 하는 한편, 교류나 협력은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투 트랙 전략'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대일 외교 기본노선과 비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오미크론 증상 치사율은? 코로나 종식 신호일까
국내에서 위드코로나가 시작되었는데 오미크론이라는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났습니다.오미크론의 급속도로 빠른 전파력 때문에 마치 2년 전 코로나 초창기 시절이 문득 떠오르기도 하는데요.모르는 것에 대한 공포감은 더 큰 법이죠. 오늘은 오미크론 증상, 치사율, 치료법과 왜 전문가들이 오미크론을 크리스마스 선물이다, 코로나 종식 신호다라고 주장하는 지에 대해​
2
코로나19 앞으로 5년 더 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소 5년 더 위협적인 상태로 지속되고 진단검사·백신 접종 등이 앞으로 10년 동안 필요할 수도 있다는 영국 정부 자문단의 전망이 나왔다.5일(현지시간) 가디언·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 자문단은 지난 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예측 가능한 엔데믹(주기적 유행병) 상태로 정착하는 데는 향후 최소 5년이
3
일본 보건부, 코로나 백신 부작용 경고
일본 보건부(후생성)는 젊은 남성의 심장 근육과 심장 외벽의 염증이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부작용으로 모더나와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지적했다. ​ 11월 14일 현재,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남성 100만 명 당 10대 남성 81.79명, 20대 남성 48.76명에게서 이러한 부작용이 보고되었다고 한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경우 각각 10대 남성 15.6
4
오미크론 재감염 가능성이 3배 높다
과학자들은 예비 연구에서 오미크론 변종은 델타 또는 베타 균주에 비해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3배 더 높다고 말한다.남아프리카 과학자들이 발표한 예비 연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종은 델타 또는 베타 변종에 비해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3배 더 높다.이 논문은 12월 2일에 의료 사전 인쇄 (medical preprint : 동료 검토에 의해 인증되지 않은
5
검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일부 무혐의
검찰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 일부를 무혐의 처분했다.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김씨 사건 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전시회 부분을 무혐의 처분했다.무혐의 처분한 사건은 코바나컨텐츠가 2016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예술의 전당에서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