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엄성섭 전 TV조선 앵커, A 검사와 B 총경 등 4명을 같은 날 입건

이다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6 17:48:31
  • -
  • +
  • 인쇄
“가짜 수산업자가 진술한 명단중
청탁금지 대상 가려 한달 보강수사
李, 대변인맡기 한달전 피의자 입건”

 

가짜 수산업자 김모 씨(43·수감 중)의 금품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김 씨로부터 금품을 제공받은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과 엄성섭 전 TV조선 앵커, A 검사와 B 총경 등 4명을 같은 날 입건한 것으로 밝혀졌다.

7월1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의 혐의로 김 씨는 경찰에 송치되기 전날인 올 4월 1일 친분이 있는 정치인 등 최소 27명을 거론했다. 경찰은 김 씨의 진술을 토대로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위반 대상자를 추리는 과정을 거쳤다. 김 씨가 제공한 명단에 이름이 오른 인사들 중에서 청탁금지법의 적용을 받는 현직 공무원과 언론인, 김 씨에게 받은 금품이 1회에 100만 원 또는 1년에 300만 원을 넘겨 법 위반 소지가 있는 대상자만을 입건 대상자로 분류했다. 경찰은 약 한 달 동안 이들에게 금품이 전달된 전후 사정을 보강 수사한 뒤 이들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의 피의자로 동시에 입건했다. 이 전 논설위원 입건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변인을 맡은 6월 10일보다 한 달가량 앞선 5월 초순에 이뤄졌다. 이 전 논설위원은 13일 경찰 조사를 받은 뒤 입장문을 내고 “제가 윤 전 총장 대변인으로 간 뒤 경찰은 이 사건을 부풀리고 확대했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논설위원 C 씨와 TV조선 기자 D 씨는 받은 금품의 규모와 종류가 구체적으로 특정되지 않아 앞서 입건된 4명과 달리 최근에야 입건 대상자로 추가됐다.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등을 통해 김 씨로부터 청탁금지법을 어기는 수준의 금품을 제공받은 혐의가 이달 초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박수홍 충격적인 성적 취향? "뒤도 안 돌아보고 도망" 수시로 잠수 이별 과거 가세연 폭로 내용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가 방송인 박수홍의 과거를 폭로했다.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8일 '박수홍 혼인신고 김다땡 매력 비밀은?'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이날 김용호는 박수홍의 깜짝 결혼 발표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김용호는 "박수홍이 지금까지 여자친구에 대해 이야기한 적 없다. 본인
2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해 대권 도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국민의힘과 손잡고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입당 시점에 대해선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분과 소통하
3
문재인 '백자천공주병세트' 맞춤선물받고, 혁민동지가 만든 쥴리뮤비 제작자 백재길
윤석열 전 총장의 배우자 김건희씨를 모욕.조롱하는 내용의 뮤직 비디오 '나이스 쥴리' 제작자인 가수 백자가 3년전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블랙리스트 피해 예술인??"으로 지정돼 오찬을 함께 하고, 선물까지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문제의 뮤직비디오 제작에 참여한 또 다른 인물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전국지지 모임 대표였습니
4
이준석대표 없는 윤석열의 국민의힘 입당식
제3지대에서 중도확장 등을 내걸겠다며 지난달 29일 정치 참여를 선언한 윤석열 대선 예비 후보가 30일 전격 국민의힘에 입당을 결정했습니다.​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일 오후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권영세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 입당서를 작성했습니다.​7월 30일 오후 1시 50분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를 찾은 윤석열 전 총장은 취재진에게 &q
5
윤석열돕는 국민캠프 법률팀 '서초동 어벤저스'
윤석열 캠프 법률팀은 대선 도전을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민캠프 바깥에 있는 느슨한 외곽 조직입니다. 캠파 사무실은 광화문에 있지만, 법률팀은 서초동 법조타운 주변 법조인들이 활동하는 일종의 테스크포스(TF)입니다.​최근엔 페이스북 페이지를 개설하고 윤석열 전 총장 부인 김건희(49)씨와 장모 최모(75.구속)씨의 과거 행적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