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황제주 LVMH - 시총 500조 향해 질주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8-17 18:27:52
  • -
  • +
  • 인쇄
코로나19 '보복소비' 최대 수혜 시총 3586억 유로…올들어 40%↑ 에르메스·케링 합쳐도 못 미쳐..
티파니·에트로 등 M&A 공세 아르노 회장, 세계 최대 부호 등극

 

‘명품주 중의 명품’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공격적 인수합병(M&A)을 통해 올해도 명품주 가운데 시가총액 1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와 케링 시총을 합쳐도 LVMH에 못 미칠 정도다.LVMH 회장, 세계 부호 1위 올라​지난 12일 종가 기준 파리증권거래소에 상장된 LVMH의 시가총액은 3586억9491만유로(한화 약 493조원)에 달했다. 올 들어 40%가량 올랐다. 파리증권거래소 시총 1위며 세계에 상장된 명품주 중 시총이 가장 크다. 삼성전자(우선주 제외)보다 시가총액이 많아졌다.가방 하나 가격이 수천만원대에 달해 ‘명품 중의 명품’으로 불리는 초고가 명품 브랜드 에르메스 시총(1401억7015만유로)과 구찌 등 브랜드를 보유한 케링 시총(987억8968만유로)을 합쳐도 LVMH에 못 미친다.명품 브랜드를 다수 거느리고 있는 LVMH는 코로나19 와중에도 공격적인 M&A로 몸집을 키웠다. LVMH에는 루이비통, 크리스찬디올, 불가리, 팬디 등이 속해 있다.​LVMH는 올초 주얼리 브랜드 티파니를 인수한 데 이어 4월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토즈’ 지분을 추가로 사들였다. 지난달에도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에트로’와 스트리트 패션 브랜드 ‘오프 화이트’ 지분을 추가 인수했다. 로이터 등은 이런 LVMH를 ‘포식자’로 표현했다.올해 LVMH 주가가 40% 뛰면서 베르노 아르노 LVMH 회장은 최근 제프 베이조스를 제치고 세계 최고 자산가 자리에 오르기도 했다. 아르노 회장은 가족 지주회사를 통해 LVMH 지분 약 47%를 보유하고 있다.​클래식 브랜드에 대한 선호도 높아져LVMH 독주는 실적에서도 나타난다. LVMH의 올해 상반기 매출은 286억6500만유로로 55.8% 늘었다. 영업이익은 400.8% 급증한 75억9800만유로를 기록했다.올 상반기 LVMH그룹의 패션·가죽 제품 부문 매출만 188억6300만유로다. 케링그룹 전체 매출(80억4700만유로)과 에르메스 매출(42억3500만유로)을 합쳐도 130억유로 수준이다. 전년 동기 대비 영업이익 증가율 역시 에르메스(221.9%)와 케링(250.7%)을 뛰어넘었다.코로나19 전보다도 실적이 좋다. 하나금융투자가 환율과 인수합병 등의 영향을 제외하고 LVMH의 올해 상반기 매출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2019년 상반기보다 11% 늘었다. 면세 부문과 향수·화장품 부문을 제외한 모든 사업부 매출이 2019년 상반기 매출을 웃돌았다.김재임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올해 2분기 여행, 외식 지출이 늘어나면서 명품소비가 1분기 대비 다소 약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지만 LVMH 실적을 보면 명품 소비 현상이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루이비통, 디올 등 대형 브랜드의 인기가 이어져 투자매력은 여전히 높다는 설명이다.주류 매출 성장세도 눈에 띈다. LVMH는 모엣, 돔페리뇽, 헤네시 등 고가 주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는데 올해 상반기 LVMH의 주류 부문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44% 늘었다.당분간 대형 M&A 없다LVMH는 당분간 대형 M&A 대신 ‘내실 다지기’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장 자크 귀오니 LVMH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지난달 콘퍼런스콜에서 “LVMH는 완벽하게 만족스러운 재무 상태지만 우리는 티파니와의 통합 과정을 이제 막 시작했다”며 “당분간 대규모 인수 계획은 없다(there is no large thing on the table)”고 말했다. 주가 상승을 자극할 대형 이벤트는 없을 것이란 의미다.명품주 시총 2위 에르메스의 주가 상승세도 만만치 않다. 에르메스 주가는 올 들어 12일까지 51.4% 뛰었다.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6월 말까지만 해도 에르메스 시총은 LVMH의 35% 수준이었지만 최근 39% 수준으로 올라왔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오미크론 증상 치사율은? 코로나 종식 신호일까
국내에서 위드코로나가 시작되었는데 오미크론이라는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났습니다.오미크론의 급속도로 빠른 전파력 때문에 마치 2년 전 코로나 초창기 시절이 문득 떠오르기도 하는데요.모르는 것에 대한 공포감은 더 큰 법이죠. 오늘은 오미크론 증상, 치사율, 치료법과 왜 전문가들이 오미크론을 크리스마스 선물이다, 코로나 종식 신호다라고 주장하는 지에 대해​
2
코로나19 앞으로 5년 더 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소 5년 더 위협적인 상태로 지속되고 진단검사·백신 접종 등이 앞으로 10년 동안 필요할 수도 있다는 영국 정부 자문단의 전망이 나왔다.5일(현지시간) 가디언·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 자문단은 지난 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예측 가능한 엔데믹(주기적 유행병) 상태로 정착하는 데는 향후 최소 5년이
3
일본 보건부, 코로나 백신 부작용 경고
일본 보건부(후생성)는 젊은 남성의 심장 근육과 심장 외벽의 염증이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부작용으로 모더나와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지적했다. ​ 11월 14일 현재,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남성 100만 명 당 10대 남성 81.79명, 20대 남성 48.76명에게서 이러한 부작용이 보고되었다고 한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경우 각각 10대 남성 15.6
4
오미크론 재감염 가능성이 3배 높다
과학자들은 예비 연구에서 오미크론 변종은 델타 또는 베타 균주에 비해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3배 더 높다고 말한다.남아프리카 과학자들이 발표한 예비 연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종은 델타 또는 베타 변종에 비해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3배 더 높다.이 논문은 12월 2일에 의료 사전 인쇄 (medical preprint : 동료 검토에 의해 인증되지 않은
5
검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일부 무혐의
검찰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 일부를 무혐의 처분했다.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김씨 사건 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전시회 부분을 무혐의 처분했다.무혐의 처분한 사건은 코바나컨텐츠가 2016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예술의 전당에서 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