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대 실종 할머니 40시간 지켜 목숨 구한 은혜 갚은 백구 ‘명예119구조견’ 임명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7 20:04:23
  • -
  • +
  • 인쇄

 

논에 빠진 할머니 곁을 40시간 동안 지켜 목숨을 구한 하얀 강아지 ‘백구’가 전국 첫 ‘명예 119구조견’으로 임명됐다.
충청남도는 홍성소방서에서 반려견 백구를 명예119구조견으로 임명했다.
특정 개가 ‘명예 119구조견’으로 임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백구는 치매를 앓고있는 90세 할머니가 길을 잃어 논둑에 쓰러진 뒤 하루가 넘도록 곁을 떠나지 않았다.
할머니의 생명을 구하는데 결정적으로 기여한 공을 인정해 명예 119 구조견 으로 임명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8월 25일 아침, “새벽에 일어나보니 어머니가 보이지 않는다”는 실종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경찰은 인근 농장의 CCTV를 통해 김씨가 마을 밖으로 벗어나는 모습을 확인하고 의용소방대와 방범대 등 마을 주민들과 함께 수색에 나섰지만 다음날 26일 오전까지도 찾지 못했다.
정밀 수색에 나선 경찰은 열화상 탐지용 드론을 투입했는데 이날 오후 3시30분쯤 열화상 탐지용 드론이 보내준 영상에서 작은 생체 신호가 포착됐다.
김씨가 실종된 지 40시간 정도가 지난 시점이었다.
벼가 무성하게 자란 논 가장자리의 물속에 쓰러져있던 김씨 곁을 지키던 백구의 높은 체온을 열화상 탐지용 드론이 감지해 낸 것이다.
당시 김씨는 물속에 있어서 체온이 크게 떨어져 생체 신호가 탐지되지 않은 것으로 경찰은 분석했다.
발견 당시 저체온증을 보인 김씨는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됐고 건강을 회복했다.
유기견이던 백구는 3년 전 큰 개에게 물려 어려움을 겪다가 김씨와 딸 심씨에 의해 구조됐고 백구는 김씨 가족과 함께 살아왔다.
김씨 가족은 이 개를 그냥 ‘백구’라고 불러 백구가 이름이 되었는데 유독 김씨를 잘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의 딸 심씨는 어머니를 잘 따랐던 백구가 은혜를 갚은 것 같아 고맙다면서 “앞으로 더 잘해줘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