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신생아 2만2천명대 19개월째 인구 자연감소 결혼도 줄어

김은영 기자 / 기사승인 : 2021-07-28 20:06:54
  • -
  • +
  • 인쇄

 

지난 5월 출생아 수가 2만2천명대로 인구 자연감소가 19개월째 이어졌다. 올해 1~5월 인구 자연감소는 1만3천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이 발표한 '5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출생아 수는 2만2천52명으로 1년 전보다 809명(-3.5%) 감소했다. 5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래 최저치다.

5월 출생아 수는 지난 2019년까지만 해도 2만5천명대였으나 지난해 2만2천명대로 떨어진 데 이어 올해도 2만2천명대를 겨우 유지했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66개월째 전년 동월 대비 감소를 기록했다.

인구 1천명 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도 5.1명에 그쳤다.5월 사망자 수는 2만5천571명으로 1년 전보다 1천226명(5.0%) 증가했다. 5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3천518명으로 집계됐다.

출생아 수보다 사망자 수가 더 많은 인구 자연감소는 2019년 11월 이후 19개월째 이어지고 있다.1∼5월 누계 기준 인구 자연감소분은 -1만2천824명으로 집계됐다.시도별 출생아 수는 서울·대구 등 5개 시도에서 전년 동월 대비 증가했고, 부산·인천 등 11개 시도에서 감소했다.

지난 5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6천153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천991건(-11.0%) 감소했다. 혼인 건수는 5월 기준으로 역시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다. 감소 폭은 지난해 5월(-21.3%) 이후 역대 두 번째로 큰 수준이었다.

통계청 김수영 인구동향과장은 "5월은 원래 결혼이 많은 달이지만 최근 주 혼인 연령 인구 감소와 코로나19의 영향이 이어지며 혼인 건수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아울러 "올해 5월에는 신고 일수가 작년보다 하루 적었던 점도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이혼 건수는 8천445건으로 482건(-5.4%) 줄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도심 주택 공급난에 오피스텔 도시형생활주택 규제 완화’ ​ 중대형 오피값 고공 상승 예상
도심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관련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이에 더해 정부의 기금 지원과 세제 혜택까지 주어진다.이번 대책은 수요가 많은 도심 주택 공급 물량 확대와 아파트 공급 속도 가속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빠른 시일 안에 공급 물량을 늘려서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집값을 잡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대규모 택지에 도시기
2
곽상도 "화천대유 이익구조 설계자,개발 사업 주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라는 회사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소유자를 알려 드린다"며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TF를 구성했다는데 곽상도 의원님을 포함한 내부자들을 먼저 조사하시기를 권한다"고 말했습니다.​1. 화천대유 이익구조 설계자 이재명국민의힘 곽상도
3
BTS 정국, 친형에게 용산 40억 아파트 증여
그룹 방탄소년단(BTS) 막내 정국이 친형에게 서울 용산구의 싯가 40억대 아파트를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한국은 16일 방탄소년단 정국이 2019년 7월 매입한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용산시티파크 17층 아파트를 지난해 12월 친형 전정현씨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정국의 형인 전정현씨는1995년 6월생으로, 정국의 두 살 터울 형이다. 그는 인스타그램
4
홍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댓글 "물통 들고나가 조국 차나 닦아라" 조롱 글 넘쳐
국민의힘 홍준표 예비 대선후보는 9월 16일 밤, 자신의 페북 계정에 글을 올려 "(조국) 사건은 제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라고 주장했다.​그는, "조국 수사는 여권 내 권력 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야권)이 흥분하는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q
5
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토론 윤석열 “나는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
국민의힘 대선후보 8명이 16일 첫 TV토론에 나섰다.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선 앞서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홍준표 의원과, 추격에 나선 유승민·원희룡·최재형·황교안·하태경·안상수 후보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세에 몰린 윤 전 총장은 “나는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이라고 했고,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탄 홍 의원은 “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