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선우 자유형 100m한국 신기록 준결승 진출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7-28 20:11:41
  • -
  • +
  • 인쇄

 

황선우(18·서울체고)가 자신의 첫 올림픽의 두 번째 경기인 자유형 1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준결승에 안착했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100m 예선 7조 경기에서 47초97의 한국 신기록을 세웠다.

지난 5월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자신이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 48초04를 두 달여 만에 0.07초 또 단축했다. 황선우는 이미 지난해 11월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박태환이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 기록을 48초25로 새로 쓴 뒤 계속해서 기록을 경신해왔다.

7조 2위를 차지한 황선우는 전체 9개조 출전선수 70명 중 6위에 올라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가볍게 진출했다. 준결승전은 28일 오전 열리며, 상위 8명 안에 들면 29일 오전 결승전에서 메달을 겨룰 수 있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 자유형 100m 결승에 오른 적은 아직 없다.

올림픽에는 이번에 처음 출전한 황선우는 이날 오전 열린 자유형 200m 결승에서 1분45초26의 기록으로 7위를 차지했다.황선우는 25일 치른 자유형 200m 예선에서 1분44초62의 한국신기록 및 세계주니어신기록을 세운 데 이어 이번 대회 두 종목에서 한국 기록을 갈아치우는 역영을 펼쳤다.

황선우는 이날 자유형 100m 예선을 치른 뒤 50분도 채 안돼 남자 계영 800m 예선에도 대표팀의 두 번째 영자로 나섰다.이유연(한국체대)-황선우-김우민(강원도청)-이호준(대구시청) 순으로 레이스를 펼친 한국 대표팀은 7분15초03으로 16개 팀 중 13위를 차지해 결승 진출에는 실패했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도심 주택 공급난에 오피스텔 도시형생활주택 규제 완화’ ​ 중대형 오피값 고공 상승 예상
도심 주택공급 확대를 위해 오피스텔과 도시형생활주택 관련 규제가 대폭 완화된다. 이에 더해 정부의 기금 지원과 세제 혜택까지 주어진다.이번 대책은 수요가 많은 도심 주택 공급 물량 확대와 아파트 공급 속도 가속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빠른 시일 안에 공급 물량을 늘려서 고공행진을 거듭하고 있는 집값을 잡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하지만 대규모 택지에 도시기
2
곽상도 "화천대유 이익구조 설계자,개발 사업 주인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화천대유라는 회사에 특혜를 줬다는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소유자를 알려 드린다"며 "국민의힘이 대장동 개발 TF를 구성했다는데 곽상도 의원님을 포함한 내부자들을 먼저 조사하시기를 권한다"고 말했습니다.​1. 화천대유 이익구조 설계자 이재명국민의힘 곽상도
3
BTS 정국, 친형에게 용산 40억 아파트 증여
그룹 방탄소년단(BTS) 막내 정국이 친형에게 서울 용산구의 싯가 40억대 아파트를 증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즈한국은 16일 방탄소년단 정국이 2019년 7월 매입한 서울 용산구 서빙고로 용산시티파크 17층 아파트를 지난해 12월 친형 전정현씨에게 증여했다고 보도했다.정국의 형인 전정현씨는1995년 6월생으로, 정국의 두 살 터울 형이다. 그는 인스타그램
4
홍 "제 수사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댓글 "물통 들고나가 조국 차나 닦아라" 조롱 글 넘쳐
국민의힘 홍준표 예비 대선후보는 9월 16일 밤, 자신의 페북 계정에 글을 올려 "(조국) 사건은 제 철학으로는 받아들이기 어려운 정치수사였다"라고 주장했다.​그는, "조국 수사는 여권 내 권력 투쟁의 산물"이라며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야권)이 흥분하는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q
5
국민의힘 대선후보 1차 토론 윤석열 “나는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
국민의힘 대선후보 8명이 16일 첫 TV토론에 나섰다.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토론회에선 앞서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홍준표 의원과, 추격에 나선 유승민·원희룡·최재형·황교안·하태경·안상수 후보가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고발 사주’ 의혹으로 수세에 몰린 윤 전 총장은 “나는 맞을수록 단단해지는 강철”이라고 했고, 여론조사에서 상승세를 탄 홍 의원은 “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