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 애플 저격 애플앱스토어 수수료 사실상 바가지 글로벌 세금

정우현 / 기사승인 : 2021-08-01 23:23:40
  • -
  • +
  • 인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애플을 또 다시 비판했다. 머스크 CEO는 30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애플의 앱스토어 수수료는 인터넷에서 사실상 글로벌 세금"이라며 "에픽이 옳다"라고 언급했다.



'에픽'은 현재 애플과 앱스토어 수수료와 관련해 소송을 진행 중인 미국의 게임 개발사 에픽게임즈를 일컫는다. 머스크는 애플을 향해 "명백하게 앱스토어로 (수수료)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에픽게임즈는 지난해 8월 애플의 앱 마켓 수수료 정책에 반발해 인기 게임인 '포트나이트'에 자체 앱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그러나 애플은 이 같은 에픽게임즈의 행위가 자신들의 앱스토어 규정을 위반했다며 '포트나이트'를 앱스토어에서 퇴출했다. 이에 에픽게임즈는 애플에 반독점 소송을 제기했고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이다.



이에 대해 머스크 CEO는 "나는 애플 제품을 좋아하며 현재 사용하고 있다"면서도 "애플은 앱스토어를 통해 명백히 과도하게 요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30%의 수수료는 완전히 불합리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수수료가 공정했다면 에픽이 굳이 자체 결제를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26일 진행된 테슬라의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도 애플에게 날을 세운 바 있다. 머스크는 일부러 기침하는 시늉을 하며 "애플"이라고 언급했고,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에 대해 "담장이 쳐진 정원(walled garden)"이라고 표현했다. 이는 에픽게임즈의 변호인이 지난 5월 반독점 소송 첫 재판에서 애플 수수료 정책을 비판하며 법정에서 했던 말이다.

[저작권자ⓒ 뉴스퍼블릭.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많이 본 기사

1
오미크론 증상 치사율은? 코로나 종식 신호일까
국내에서 위드코로나가 시작되었는데 오미크론이라는새로운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났습니다.오미크론의 급속도로 빠른 전파력 때문에 마치 2년 전 코로나 초창기 시절이 문득 떠오르기도 하는데요.모르는 것에 대한 공포감은 더 큰 법이죠. 오늘은 오미크론 증상, 치사율, 치료법과 왜 전문가들이 오미크론을 크리스마스 선물이다, 코로나 종식 신호다라고 주장하는 지에 대해​
2
코로나19 앞으로 5년 더 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최소 5년 더 위협적인 상태로 지속되고 진단검사·백신 접종 등이 앞으로 10년 동안 필요할 수도 있다는 영국 정부 자문단의 전망이 나왔다.5일(현지시간) 가디언·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영국 정부 자문단은 지난 3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예측 가능한 엔데믹(주기적 유행병) 상태로 정착하는 데는 향후 최소 5년이
3
일본 보건부, 코로나 백신 부작용 경고
일본 보건부(후생성)는 젊은 남성의 심장 근육과 심장 외벽의 염증이 발생할 수 있는 심각한 부작용으로 모더나와 화이자 코로나 백신을 지적했다. ​ 11월 14일 현재,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남성 100만 명 당 10대 남성 81.79명, 20대 남성 48.76명에게서 이러한 부작용이 보고되었다고 한다.​ 화이자 백신 접종자의 경우 각각 10대 남성 15.6
4
오미크론 재감염 가능성이 3배 높다
과학자들은 예비 연구에서 오미크론 변종은 델타 또는 베타 균주에 비해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3배 더 높다고 말한다.남아프리카 과학자들이 발표한 예비 연구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종은 델타 또는 베타 변종에 비해 재감염을 일으킬 가능성이 3배 더 높다.이 논문은 12월 2일에 의료 사전 인쇄 (medical preprint : 동료 검토에 의해 인증되지 않은
5
검찰, 윤석열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 일부 무혐의
검찰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 일부를 무혐의 처분했다.6일 서울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조주연 부장검사)는 김씨 사건 중 공소시효가 임박한 전시회 부분을 무혐의 처분했다.무혐의 처분한 사건은 코바나컨텐츠가 2016년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예술의 전당에서 진